one half Board

  View Articles

Name  
   hoseobyoon (2012-01-18 07:45:38 )
Subject  
   "What do you think the answer would be?

                        
                                      
                                      아직 태어나지 않은 다음세대가
                           "그 때 핵 발전 밖에 다른 대안이 전혀 없었나요?"
                                 물어 온다면 어떻게 답 하시겠습니까?


                                     If our next, unborn generation
                                          could ask a question:
                            "Is nuclear power really your only choice?"
                              What do you think the answer would be?


                  Wie wuerdest du einem ungeborenen Kind antworten,  
                wenn es dich fragt: Ist Atomkraft wirklich die einzige Wahl?


                                        若还未出世的下一代向你质问。
                             “难道当时除了核发展,就没有其他对策了吗?”
                                                你会怎么回答?


まだ生まれていない次の世代に「その時は原発の他に選択肢は全くなかったの?」と聞かれたら、どう答えますか?






----------------------------------------------------------------------

1.

"미안하다
그렇게 심각하게 생각하지 못했다.
변명이지만 아껴쓴다고만 생각했다.
적극적으로 너희들을 생각했으면
내 생활이 더 변했을텐데...."


2012.3.21
김희숙(64), 주부, 서울

----------------------------------------------------------------------

2.

"이렇게 무서운 결과가 나올줄 알았으면
감히 그런 모험을 할 수 있었겠니?
그땐 그게 최상의 방법인줄 일았단다."

2012.3.22
송선영(68), 가정주부, 서울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3.

"정말 미안하구나."
"그 땐 설마했었지."
"그 때의 설마가 지금 그렇게 큰 죄가 될 줄은 정말 몰랐다."


2012.3.22
이인구(75), 전 서울예술대학교 교수, 서울

----------------------------------------------------------------------

4.

"미안하다"
"정말 잘못했다"


2012. 3, 27
정연란, 40, 디자이너, 수원

----------------------------------------------------------------------
5.

"미안해!"


2012.4.3.
조현민, 21, 대학생, 서울

----------------------------------------------------------------------
6.

"할 말이 없다"


2012.4.3
심형수, 21, 대학생, 서울

----------------------------------------------------------------------

7.

"노력하지 못했다"
"그렇게밖에 할 말이 없구나"

2012. 4. 3
이현구, 22, 대학생, 서울

----------------------------------------------------------------------

8.

"물론 다른 방법 있었다"  
"하지만 이기적으로 지금의 것에 만족해서,
멀리 못 보았다"  "미안하구나"

"미안하다는 말 밖에 없는 것인가,  

"억지로라도  끼워 맞춰 보려했지만  
말이 되지를 않는구나"

"이리 될 줄 알면서도
우선 자기 발앞에 떨어진 불부터 끄자고
앞 날을 생각하지 못했구나..."


김승환, 22, 대학생, 서울

----------------------------------------------------------------------

9.

"핵연료 문제에 대해 알고도
눈 앞의 편익을 위해 모른척 해온 내가 부끄럽다"

"늦었지만 원자력 에너지의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것 실천할께"


2012. 4. 3
박상현, 25, 학생, 서울

----------------------------------------------------------------------

10.

"미안하다. 이말밖엔 할수가 없구나 , 어리석은 우리들을 용서해"


2012. 4. 3
김지민, 28 , 대학원생, 서울


---------------------------------------------------------------------

11.


"무슨말을 할수 있겠니..."

"아무것도 할수 없는 내 모습 실망스럽고
인간의 끝없는 욕심과 이기심이 너무 화나게하는구나"

"아직도 의문이다,
과연 인간과 자연은 공존할수 있을까?"


2012. 4. 3
정승우, 대학원생

----------------------------------------------------------------------

12.

"현재만, 편안함만 생각했구나"


2012.4.4
최덕현, 21, 대학생, 서울

----------------------------------------------------------------------

13.

"뭐라고 하지?'
"미안, 볼 낯이 없다"


2012,, 4, 4
박현지, 21, 대학생, 서울

----------------------------------------------------------------------

14.

"할 수 밖에 없었다"
"미안해"


2012. 4. 4
진예지, 23, 대학생, 서울

----------------------------------------------------------------------

15.

"다른 대안이 있었다"
"정치하는 사람들 사업가들이
이익추구로  그런 일이 일어났다고 생각한다"


2012. 4. 5
정희선, 대학생, 여수

----------------------------------------------------------------------

16.

"너무 어렵구나"


2012. 4. 5
윤하나, 21, 대학생, 서울

----------------------------------------------------------------------

17.

"그때는 다가올 미래보다 당장의 경제적 비용절감과
고효율이 우선이었고, 그렇게 해서 인류의 존속이 위협받게 될 지언정
원자력 발전은 그 때 우리가 했던 최선의 타협이었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변명밖에 안되는 것 같다"

"대체에너지에 대한 고민도 많이 하고,
에너지 소모를 줄이기 위한 방책도 얼른 마련해야되겠구나"

"거대한 난제 앞에 무기력함을 느낀다. 그렇지만 개인적으로라도
생활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것들부터 하나하나 이루어가마"


2012. 4. 7
박한진, 나이, 대학생, 사는 곳

----------------------------------------------------------------------

18.

'생각 좀 하고 답해야겠구나"
"시간 좀 줄 수 있겠니?"

2012. 4. 7
기수아, 36, 대학원생, 서울

----------------------------------------------------------------------

19.

"미안하다"
"분명히 다은 대안이 있었던 것 같은데..."
"미쳐 생각하지 못했구나"

2012. 4. 7
김소은. 30. 건축가. 서울

----------------------------------------------------------------------

20.

"그 방법밖에 없었어"

"가장 좋은 방안이기에 위험을 감수하고
온 나라가 쓰는것이라 생각했다."

발전소를 짓지 말라고 욕하고 시위도 하겠지만
그 것을 자신이 쓰고 있고 아직은 편하다 느낄꺼야."

이 것이 어느 한도에 달하고 지구가 계속
오염될시에는 언젠간 깨닫고 새로운 방안을 내놓고 그걸 실행할꺼야."

지금방안이 있다해도 평범함 사람들이 할수있는 것은 없고
힘도 없는걸, 바뀌기만을 기다려야 해 ,미안하다,"


2012. 4. 7
임지원, 18, 고둥학생, 서울

----------------------------------------------------------------------

21.

"아니다"
"그 때 핵이 제일 현실적인 대안이었다"


2012. 4. 0
고영호, 20, 대학생, 제주도

--------------------------------------------------------------------

22.

"다른 대안이 많이 있었다"
"나도 핵이 너무 위험해서 싫었다"


2012. 4. 9
김유현, 20, 대학생, 서울

----------------------------------------------------------------------

23.

"내가 결정권이 있었다면..."
"시간이 있었다면 태양열, 지열, 풍력 등
대체에너지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였을텐데..."
"핵을 대신해서 꼭 그렇게 하마"


한결, 24, 대학생, 서울"

----------------------------------------------------------------------

24.

"대답...어려운 문제구나..."
"안전하게만 하면그 것도 후손을 위한 것인데..."
"대체에너지로 문제가 없었다면 현실적인 대안으로 생각했다"
"어떻게 해서든 안전을 찾아야하겠다"

2012. 4. 10
한재용, 33, 디자이너, 서울

----------------------------------------------------------------------

25.

"잘 모르겠다"
"한 번도 생각해 본적이 없다"

2012, 4, 10
권지혜, 26, 디자이너, 서울

----------------------------------------------------------------------

26.


"그 때에는 우리가 그럴수밖에 없었다.
물론 다른 것도 충분히 생각했지만 방법이 없었다",

"하루하루 발전해 나가는 시간속에서
우리는 핵 발전밖에 의지할수 없었어"
고갈되어가는 자원과 늘어나는 에너지소비량에 대항하기 위해서
절약보다는 더 많은 에너지를 만들어 내는데에 신경을 썼었다"


2012. 4. 11
문지환, 나이, 직업, 사는 곳

----------------------------------------------------------------------

27.

먼저 당신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하고 싶네요. 이것 밖에 대안이 없었거나 혹은 어쩔 수 없었다는 말은, 저는 모두 다 거짓말이라고 생각합니다.

우선 원자력 발전에 대해 잘 모르는 혹은 관심이 없는 사람들이 많았고, 또 정부에서는 최대한 적은 비용을 들여서 빠른 시일 내에 대량으로 전기를 생산해내기 위해 원자력 발전이 안전할 것이라고 사람들을 설득하는 데 바빴습니다.
그러나 원자력 발전에 의심을 품은 사람들도 많았어요. 하지만 중요한 것은 이렇게 의심을 품은 사람들이 도덕적 다수로 힘을 발휘하기 위한 정치적 실천의지가 부족했던 것 같아요.

단기적인 발전을 위해 미심쩍은 안전성을 살살 달래며 포장하려는 힘에 맞서 미래를 생각하고 인간을 생각하고 자연을 생각하는 관점에서 치열하게 원자력 발전에 반대하기 위해선 결국은 정치적 실천으로, 행동으로 이어져야 했지만,

이 문제에 대해 치열하게 고민하고 자신의 삶으로 끌어들여 행동하는 사람들의 수가 너무 작았던 것 같아요. 저 역시 원전 문제에 대해 의심은 했지만, 이 문제를 제 삶의 문제로 받아들이며 치열하게 싸우진 않았거든요.

미안해요. 당신들에게 이런 변명을 하기보다는 미리 잘못된 것을 저지해야 했었어요. 비록 지금 당신에게 이런 괴로운 변명의 글을 쓰고 있지만, 후에 진짜로 이런 글을 제손으로 전달하게 되는 끔찍한 일이 벌어지지 않게 지금부터라도 뭔가 해야 함을 느낍니다.


2012. 4. 15
김민아, 20, 대학생, 서울

----------------------------------------------------------------------

28.

"그러게 말이다"


2012. 4. 18
임요진, 25, 대학생, 서울

----------------------------------------------------------------------

29.

" 무슨.... 대답을 해야할지 힘들구나"


2012. 4. 18
권용석, 27, 대학생, 서울

----------------------------------------------------------------------

30.

"답을 할 수가...."
"너무 어려운 일이구나"


2012. 4. 18
이새운, 27, 대학생, 경기도

----------------------------------------------------------------------

31.

"인간이 어리석었다"
"효율만 생각했다"


2012. 4. 18
이리지, 25, 대학생, 서울

----------------------------------------------------------------------

32.

"그렇구나, 나는 핵이 최선이라고는 생각지 않았다"


2012. 4. 28
도원경, 20, 대학생, 서울

----------------------------------------------------------------------

33.

" No! nuclear power is not a choice."


2012, 4, 29
Brian, 60, Tourist, Australia

----------------------------------------------------------------------

34.

"고민이다"
"핵 에너지가 미래에너지인 줄 알았다"
"안전하기만 하다면 당시에는 최선의 대안인줄 알았다"
"대답이 제대로 안된 것 같다"


2012, 5, 14
이상혁, 25, 대학생, 서울

----------------------------------------------------------------------

35.

"생각하지 않았었다, 지식이 없었다"
"그게 최선이 아니었다"
"다른 나라에선 핵을 포기하고 있는데 우리는 핵을, 전기를 너무 썼다"
"절약해야 했다"


2012, 5, 14
임범식, 25, 대학생, 서울

----------------------------------------------------------------------

36.

"당장만 생각했다."
"경제적으로만 생각했다."
"사고가 안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사고는 결국나는데""


2012. 6. 30.
허규. 20, 대학생, 서울


----------------------------------------------------------------------

37.

"제가 답해야하는 거에요?"
이런 질문을 받았을 때..."

함수전. 29. 대학원생. 의정부 시

2012, 6, 12

----------------------------------------------------------------------

38.

"난 한 달 전기료 3000원이 채 안 나오지.
컴퓨터도 텔레비전도 쓰지 않았다.

난 아꼈는데......"


박현주, 44, 교사, 서울

----------------------------------------------------------------------

39.

"넓은 시야로 보고, 긴 시간을 보고, 사람과 생명을 먼저 생각했더라면 그것이 최선이 아니었다는 걸 너무나 당연하게 알았을 텐데 사람들은 빨리, 가까이, 편하게 와 닿는 것에 쉽게 반응하고 순응해버리다 보니 파국으로 치달았다.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면 일단 수요를 줄일 생각을 했어야 하는데, 과학기술을 맹신하고 자연은 무한하다고 생각한 어리석음 때문에 공급을 늘리는 것이 인류와 과학기술의 성공의 산물인줄 알았지.
미안, 내 작은 행동이라도 보탬이 되었으면, 미미하나마 그 행동을 좀더 널리 퍼트렸더라면 좋았을 것을. 시대를 먼저 산 사람으로써 그저 미안하다. 미안. 정말미안."


2012, 6, 24

김정연, 23, 대학생, 천안

----------------------------------------------------------------------

40.

"미안하다"
"내가 선택한 것이 아닌데"
"무섭구나~~~~~~"

2012. 7. 2

송승연, 21, 대학생, 수원

----------------------------------------------------------------------

41.

"왜 그랬을까?"
너는 어떻게 답하겠니?"
무어라 답해야할지 모르겠다"

2012. 7. 2

김기붕, 21, 대학생, 수원

----------------------------------------------------------------------

42.

지구에서는 그 때 다른 에너지가 없어
핵 발전 밖에 없었단다.


"미안하지만 나도 잘 모르겠다" 라고 답 할 것이다.  김민정


대안은 있었을 것이다.
에너지 발전 방법이 그렇게 많은데 어떻게 없을 수 있을까?
그러나 핵 발전이 가장 효율적이어서 핵 발전을 했다.


다른 대안들도 있었지만
핵 발전을 택한 나라들은 많은 이익을 보았지만
큰 피해를 입고는 다른 대체 에너지 개발을 시작했다.


글쎄 나도 그들에게 물어 보고 싶구나.


일상 속에서 사소하게 절약이나 행동할 수 있는 것들을 실천한다.
큰 것이 아니더라도 꾸준히 실천할께.


물론 풍력, 수력에너지, 태양열에너지, 지열에너지 등
친환경 에너지 같은 좋은 에너지도 있었어.
하지만 아쉽게도 세상은 더 싸고 쉽게 만드는 에너지를 더 좋아했단다.


그 당시에 가장 효율적인 에너지 발전 방법이 핵 발전이었을거야.
세상은 발전해 나가고 필요한 에너지는 많은데 그 에너지를 생산해 낼
방법이 핵 에너지였을거고 그래서 핵 발전을 선택했을거라고 생각해.


최선이 아닌 차선책이었을 수 있지만,
때론 그 차선이 모두의 발전을 위한선 최선이 될 수 도 있다.   양진영


너에게 그 때의 자연ㅇ르 조금이라도 보여주고 싶었서.
네가 지금 들여마시는 공기,
우리는 너에게 조금이라도 깨끗한 공기를 전해주고 싶었어.
그 때의 우리에게는 그 것이 최선이었어.

2013. 3. 8
김민정, 양진영 외 8인의 청소년, 서울

----------------------------------------------------------------------

43.





<계속>



























no
subject
name
date
hit
:::
  1/2 공지

hoseobyoon
2012/03/21 2884
:::
  "What do you think the answer wou...

hoseobyoon
2012/01/18 4734
379
 전원공급이 끊겨

hoseobyoon
2015/08/08 756
378
 커피가루로 전기생산...

hoseobyoon
2015/08/06 897
377
 "자신이 피해 입을 거라고 생각않는다”

hoseobyoon
2015/03/02 714
376
 월성 1호기 수명연장 허가/신문 사설

hoseobyoon
2015/03/01 801
375
 덜 켜고… 덜 때고… 덜 타고…

hoseobyoon
2015/02/24 749
374
 Into Eternity

hoseobyoon
2015/02/01 585
373
 “a place we must remember to forg...

hoseobyoon
2015/02/01 591
372
 '장기간 방사선 노출로 손가락 괴사'

hoseobyoon
2015/01/15 701
371
 우리 세대가 폐연료봉 처리 책임져야

hoseobyoon
2014/12/14 746
370
 박근혜 대통령 강한 ‘원전 세일즈’ 의지를

hoseobyoon
2014/12/07 652
369
 The Nuclear Odyssey of Naoto Kan

hoseobyoon
2014/12/07 583
1 [2][3][4][5][6][7][8][9][10]..[30]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