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 half Board

  View Articles

Name  
   hoseobyoon (2014-02-26 22:24:33 )
Subject  
   日, 원전 재가동 결정

日 아베 정부, 원전 재가동 결정
방사능 정보 은폐, 오염수 유출 규모 몰라
수습은커녕 피해 여파 커져, 인접국 우려
김경태 | mindaddy@hkbs.co.kr | 2014.02.26 17:23   인쇄        [환경일보] 김경태 기자 = 일본이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중단된 원전을 재가동하기로 결정하면서 인접 국가들의 불안과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 2월25일 일본정부는 원전을 ‘중요한 기저전원’으로 규정하고 원전재가동을 명기한 에너지기본계획을 각료회의를 통해 결정했다. 일본 자국 내에서 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의 우려에도 불구 일본정부가 원전 재가동 결정을 강행한 것이다.

후쿠시마 사고 이후 방사능 위협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현재까지 고농도 방사능 오염수 누출로 인접 국가는 물론이고 전 세계 해양을 오염시키고 있다.

체르노빌 사고가 대기 중에 1억Ci의 방사능이 방출시킨 지구 역사상 최악의 사고라면 후쿠시마 원전 참사로 인한 방사능 오염수 해양 유출은 지구환경과 우리 인류가 겪어본 적이 없는 방사능 해양재앙이다.

IAEA가 지난해 2차례에 걸쳐 후쿠시마 원전 현지 조사를 했지만 도쿄전력과 일본 정부의 정보은폐로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유출의 정확한 해양피해규모는 인접 국가를 비롯한 국제사회에 알려진 바가 없다.

국제사회 우려에도 불구 일본 정부는 원전을 재가동하기로 결정했다.  

도쿄전력, 사고 이후에도 정보 은폐

도쿄전력이 국가방출기준의 16만 배를 넘는 방사성 물질 스트론튬이 검출된 사실을 지난 6개월 동안 숨겨왔다는 사실이 최근 2월6일 밝혀지기도 했다.

이렇게 도쿄전력이 숨겨온 스트론튬의 원전 내 지하수 검출기록은 500만 배크렐(Bq)에 달하는데 지금까지 일본 정부가 발표한 최고기록 5100 베크렐의 약 1000배에 달하는 수치이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장하나 의원실은 지난 해 9월 도쿄전력의 발표를 근거로 분석해 하루에 약 700조에서 930조 베크렐의 방사능 물질이 바다로 흘러간다고 추정한 바 있다.

방사능 오염수의 대규모 해양 유출이 우리 인류와 지구환경에 어떠한 잠재적인 피해를 미칠지 아무도 장담할 수 없는 일이다.

특히 일본뿐만 아니라 바다로 연결된 인접국가 또한 방사능 해양 오염의 직접적인 피해당사자로, 이들 국가의 국민과 미래 세대에 끼칠 피해는 예측조차 하기 어렵다.

이처럼 후쿠시마 원전사고는 수습되기는커녕 피해의 여파가 점점 커지고 있지만 아베 정부는 원전 재가동을 결정함에 따라 인접 국가의 불안과 위기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해 장하나 의원은 “일본정부의 원전 재가동 결정은 후쿠시마 원전 참사의 고통과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일본국민뿐만 아니라 인접국가인 대한민국 등 동북아시아와 태평양 지역 국민과 미래세대의 생명과 환경을 위협하는 결정”이라며 “우리 정부는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과 환경을 수호하기 위해서라도 일본 정부의 원전 재가동 결정 철회를 강력히 요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mindaddy@hkbs.co.kr









no
subject
name
date
hit
381
 最も緊急性が高い課題」との認識を表明

hoseobyoon
2013/09/17 1782
380
 第20回目放射線調査 6月15~17日

hoseobyoon
2013/07/14 1706
379
 日, 전력수요 '확 줄인' 비결은?

hoseobyoon
2013/08/19 1579

 日, 원전 재가동 결정

hoseobyoon
2014/02/26 1450
377
 日, 시민단체 `탈 원전' 호소에 720만명 서명

hoseobyoon
2012/06/09 1779
376
 日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 일지

hoseobyoon
2012/10/14 1814
375
 日 하토야마 전 총리, 탈원전 시위 참가

hoseobyoon
2012/07/22 1768
374
 日 탈원전 의원모임, 원전 24기 즉시 폐쇄 요구

hoseobyoon
2012/07/04 1754
373
 日 전력공급 완전경쟁, 가정용까지 자유화

hoseobyoon
2012/07/01 1772
372
 日 방사능 오염수 유출 '솜방망이' 처분 논란

hoseobyoon
2013/07/29 1890
371
 一般家庭向け電気料金を平均10.28%引き...

hoseobyoon
2012/05/12 1733
370
 原発50基は全て運転停止状...

hoseobyoon
2012/05/06 1912
369
 小 中 大 廃炉対策...

hoseobyoon
2013/09/20 1695
1 [2][3][4][5][6][7][8][9][10]..[30]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