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 half Board

  View Articles

Name  
   hoseobyoon (2013-06-12 13:37:57 )
Subject  
   Red Whistle


원전비리 익명제보 잇따라…레드휘슬에 18건이상 접수
최종수정 2013-06-12 11:00

'레드휘슬'시스템은 신고인이 스마트폰으로 3차원 바코드인 QR코드를 찍으면 로그인 없이 곧바로 화면에 신고창이 뜨고 신고내용을 입력하면 감사담당자만 확인하게 된다. <<연합뉴스DB>>

김균섭 前한수원 사장 "그만큼 제보 있었다"

(서울=연합뉴스) 옥철 기자 = 정부가 원전 비리 제보자에게 면책과 함께 최고 10억원의 포상금을 내건 가운데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가입한 익명제보시스템 '레드휘슬(Redwhistle)'에 원전비리 제보가 쇄도하고 있다.

12일 원자력업계에 따르면 한수원이 품질보증서 위조 사건이 터진 지난해 11월 이후 레드휘슬을 통해 접수한 원전 비리는 최소 18건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원전 위조부품 사태의 책임을 물어 최근 면직된 김균섭 전 한수원 사장은 이와 관련 "레드휘슬을 통해 접수된 제보가 재직 중 18건 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김 전 사장은 "원전 비리는 익명의 신고가 이뤄지지 않으면 적발할 수 없는 고질적 구조가 있기 때문에 레드휘슬 시스템을 도입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수원 측은 지난달 28일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원전 부품 시험성적서 위조 사건에 대해 발표하고 검찰 원전비리 수사단이 수사에 발표한 이후에도 추가로 제보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한수원 관계자는 "최근 부품 위조 사태가 터진 이후에도 제보가 접수됐지만 내용과 건수를 공개할 순 없다"고 말했다.

레드휘슬은 보안과 익명성을 보장하는 반부패 시스템을 운영하는 업체로, 현재 약 100여개의 기업·금용기관·공공기관 등이 가입돼 있다.

익명 제보자의 인터넷 IP나 스마트폰 등을 역추적할 수 없도록 해 제보자를 보호하는 일종의 보안 시스템이다.

앞서 원전 신고리 1·2호기와 신월성 1·2호기의 제어케이블 시험성적서 위조 사건은 원자력안전위원회 신문고에 지난 4월말 'EQ 케이블 위조 제보'가 접수되면서 수면 위로 터져나왔다.

원안위 관계자는 "민원을 제외하면 EQ 케이블 위조 사건이 신문고에 접수된 유일한 제보였다"며 "그 이후에는 원자력안전 옴부즈만 형태로 제보 체제를 확대했다"고 말했다.

oakchul@yna.co.kr










no
subject
name
date
hit
264
 후쿠시마원전 갑상선 피폭자 "당초 발표의 10배"

hoseobyoon
2013/07/19 971
263
 Air pollution killing over two mi...

hoseobyoon
2013/07/17 1580
262
 Greenpeace Survey Supermarket Cha...

hoseobyoon
2013/07/16 916
261
 원전하나줄이기 관련 사이트

hoseobyoon
2013/07/14 1114
260
 第20回目放射線調査 6月15~17日

hoseobyoon
2013/07/14 1061
259
 원전1기 해체비용 6천33억원…10년새 갑절

hoseobyoon
2013/07/13 995
258
 밀양’ 탈핵 문화제

hoseobyoon
2013/07/09 1214
257
 원전비리 수사 UAE 수출 부품으로까지 확대,

hoseobyoon
2013/07/01 963
256
   [re] 월성원전 4호기에서 냉각수 또 유출

hoseobyoon
2013/06/23 883
255
 월성원전 4호기에서 냉각수 또 유출

hoseobyoon
2013/06/23 990
254
 倫理なき原発輸出を許​さない緊急...

hoseobyoon
2013/06/17 977
253
 원자력안전위원회 비상임 4명 추천안

hoseobyoon
2013/06/13 1199

 Red Whistle

hoseobyoon
2013/06/12 896
[1][2][3][4][5][6][7][8][9] 10 ..[30]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