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 half Board

  View Articles

Name  
   hoseobyoon (2013-01-07 11:24:33 )
Subject  
   불가리아 원전 신설 국민투표


불가리아 여당도 원전 신설에 반대
2013-01-06 19:48    

원전 신설 국민투표, 사실상 무산될 듯

(부다페스트=연합뉴스) 양태삼 특파원 = 불가리아 여당이 원자력발전소를 새로 건설하는데 반대하기로 당론을 정해 원자력 발전소 신설은 무산될 것으로 보인다.

불가리아는 야당의 주도로 원자력발전소 신규 건설에 대한 찬반을 묻는 국민투표를 오는 27일 실시할 예정이다. 따라서 여당도 반대하면 원전 신설은 사실상 무산된다.

보이코 보리소프 불가리아 총리는 6일(현지시간) 현지 방송사인 TV7과 한 인터뷰에서 "우리 당원들에게 반대 항목에 기표하라고 지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리소프 총리는 그러나 이미 있는 코즐로두이 원자력 발전소의 가동 시한 연장 등은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애초 원전 신설에 찬성했던 보리소프 총리가 입장을 선회한 이유는 아직 불분명하다.

원전 건설 반대는 야당인 사회당이 작년 7월에 시작해 국민 청원 운동으로 확산, 국민투표 요건인 50만 명이 넘는 서명을 받았다.

이에 따라 불가리아 정부는 오는 27일을 투표일로 정하고 투표 문안도 "불가리아가 원자력 발전소를 신설해 원자력 에너지를 개발해야 하는가"로 확정했다.

불가리아 정부는 문제가 된 벨레느 원전의 시공사로 러시아 건설업체를 선정했으나 100억 유로가 넘는 공사비를 마련하지 못해 수년째 착공을 미뤘다.

tsyang@yna.co.kr








no
subject
name
date
hit
251
 비상 시나리오엔 없던 원전가동 중단

hoseobyoon
2012/11/07 1551
250
 비리->안전

hoseobyoon
2012/04/29 1566
249
 비겁한 변명

박현주
2012/06/21 1933
248
 불가피한 선택...

hoseobyoon
2012/02/14 1882

 불가리아 원전 신설 국민투표

hoseobyoon
2013/01/07 1458
246
 북한 핵실험 한반도 대기권 방사능오염 우려

hoseobyoon
2013/02/12 1510
245
 부산 반핵영화제

hoseobyoon
2012/05/16 1925
244
 법정대 지속가능연구, 교육 연구소

hoseobyoon
2012/02/29 2102
243
 방사능 오염수 차단벽 넘어 바다 유출 확인

hoseobyoon
2013/08/11 1505
242
 박근혜 대통령 강한 ‘원전 세일즈’ 의지를

hoseobyoon
2014/12/07 3598
241
 밀양’ 탈핵 문화제

hoseobyoon
2013/07/09 1793
240
 민관워킹그룹의 권고>원전비중 27~29%

hoseobyoon
2013/11/08 1405
239
 무제한 에너지...

hoseobyoon
2012/03/01 1648
[prev] [1].. 11 [12][13][14][15][16][17][18][19][20]..[30]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