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 half Board

  View Articles

Name  
   hoseobyoon (2014-03-10 21:29:57 )
Subject  
   원전 사고의 여파

'원전제로' 영향.. 가정집 전기료 17% 급등 전력 수요치도 크게 줄어
태양광 발전 시장 규모 사고 발생전의 2.3배로 신재생 에너지 사업 각광

일본 후쿠시마(福島) 원전 사고 발생 3년을 맞아 일본 사회가 겪은 전력 사정의 변화가 관심을 끌고 있다.

우선 원전 사고의 여파로 예정에 없던 '원전 제로' 상태를 상당 기간 지속하는 바람에 전기 요금 인상이 눈에 띈다. 10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애초에 원전을 보유하지 않은 오키나와(沖繩) 전력을 제외한 일본 9개 전력회사가 올해 4월 가정집에 부과하는 표준 전기요금은 2011년 2월보다 17.2% 상승한 7,476 엔(7만7,284원)이 될 전망이다. 상승 폭은 호쿠리쿠(北陸)전력이 8.1%로 가장 적고 도쿄전력이 30.1%로 가장 크다.

2011년 3월 11일 동일본 대지진이 발생한 직전에는 일본 원자로 54기 가운데 37기가 전력을 생산하다 지진으로 차례로 가동을 중단했고 2012년 5월 5일 도마리(泊)원전 3호기가 정기 점검에 들어갔고 이후 지난해 9월에 오이(大飯)원전 3, 4호기가 다시 점검에 들어가면서 원전제로가 된 뒤 화력발전 의존도가 커졌다. 일본은 화력발전 등에 필요한 연료비의 상승분을 일정 범위 내에서 매달 전기요금에 자동으로 반영하고 있어 엔화 약세에 따른 연료비 증가도 요금 인상에 영향을 미쳤다.

요금 인상에 따라 절전이 생활화하고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에 따르면 지난해 여름의 최대전력수요는 약 1억6,125만㎾로 2010년 여름 최대전력수요보다 10% 정도 감소했다. 특히 지진 직후에 계획 정전을 경험한 도쿄전력 사업 구역 내에서는 같은 기간 최대전력수요가 15%나 줄었다.

전력 시장도 재편되고 있다. 태양광 발전은 2012년의 시장 규모가 2010년의 2.3배로 확대할 정도로 신재생 에너지에 관심에 쏠렸다. 일본 정부는 전력 판매를 2016년부터 전면자유화하는 법안을 지난달 내각회의에서 결정했으며 이에 따라 전력 시장 신규 참여자 수가 대폭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신규 참여사업자는 2010년 말에 46개사에서 이달 기준으로 153개사로 늘었다.

이태무기자 abcdefg@hk.co.kr












no
subject
name
date
hit
342
 한겨레<->중앙일보 원전 관련 사설 비교

hoseobyoon
2014/05/04 1241
341
 한수원, 中·日과 원전안전 공조

hoseobyoon
2014/04/29 850
340
 체르노빌 원전에 방사능 차단 대형 돔

hoseobyoon
2014/04/29 880
339
 '전쟁을 용납할 수 없다',

hoseobyoon
2014/04/09 748

 원전 사고의 여파

hoseobyoon
2014/03/10 797
337
 "日후쿠시마 원전 2020년에야 '청소'시작"<

hoseobyoon
2014/03/10 738
336
 선(善)과 악(惡)의 사이…원자력

hoseobyoon
2014/03/10 855
335
 원자력학회 "원자력 전문가 제역할 못했다"

hoseobyoon
2014/03/09 800
334
 후쿠시마 원전사고 3주년 세계는 원전으로 유턴중

hoseobyoon
2014/03/09 1005
333
 “체르노빌은 건강검진, 일본 정부는 외면…

hoseobyoon
2014/03/06 757
332
 과거로 되돌아가는 것은 불가능할 것”

hoseobyoon
2014/03/03 758
331
 "기후변화 과학적 증거 없다"

hoseobyoon
2014/03/01 746
330
   [re] Patrick Moore tells truth about ...

hoseobyoon
2014/03/01 774
[1][2][3] 4 [5][6][7][8][9][10]..[30]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