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ject Board

  View Articles

Name  
   hoseobyoon (2017-08-03 11:25:11 )
Subject  
   [re] 나무 시
  

< 나무 시>

------------------------------------------------------------  
  
   나는 미처 몰랐네
   그대가 나 였다는 것을
   해가 나일 달이 나인것을
   나는 미처 몰랐네
   그대가 나였다는 것을

                     -장일순(1928~1994)-

------------------------------------------------------------

   매미는 우표였다
   번지없는 굴참나무와
   은사시나무에 붙어살던
   한장 한장의 우표였다
   그가 여름내내 보내던
   울음의 소인을
   저 나무들은 다 받아 보았을까?

                      -김경주(1976년~)-

------------------------------------------------------------

   가슴 속에
   푸른 나무를
   가꾸고  있으면
   새가 울며
   날아 올지 모른다

                      -중국속담-

   心中有綠樹
   或有飛鳥鳴

                      -中國俗談-

    "Keep a green tree
    in your heart
    and perhaps
    a singing bird
    will come"

                      -Chinese propverb-

------------------------------------------------------

    나무 
 
    하느님이 지으신 자연 가운데
    우리 사람에게 가장 가까운 것은
    나무이다.
 
    그 모양이 우리를 꼭 닮았다.
    참나무는 튼튼한 어른들과 같고
    앵두나무의 키와 그 빨간 뺨은
    소년들과 같다.
 
    우리가 저물녘에 들에 나아가 종소리를
    들으며 긴 그림자를 늘이면
    나무들도 우리 옆에 서서 그 긴 그림자를
    늘인다.
 
    우리가 때때로 멀고 팍팍한 길을 걸어가면
    나무들도 그 먼 길을 말없이 따라오지만,
    우리와 같이 위으로 위으로
    머리를 두르는 것은
    나무들도 언제부터인가 푸른 하늘을
    사랑하기 때문일까?
 
    가을이 되어 내가 팔을 벌려
    나의 지난 날을 기도로 뉘우치면,
    나무들도 저들의 빈 손과 팔을 벌려
    치운 바람만 찬 서리를 받는다, 받는다.

                              -김현승(1913~1975)-   

------------------------------------------------------------

    "Look,
    deep,deep,deep
    into nature
    and then
    you will understand
    everything"

                               -Albert Einstein(1879~1955)-

------------------------------------------------------------

    "꽃 잎이 떨어지네
     도로 올라가네
     아...나비였네!"
                                -모리타케-

    Fallen petals rise
    back to the branch-I watch
    oh...butterflies!

                                 -Moritake-(1452~1540)










no
subject
name
date
hit
:::
  강의 게시판 주소

hoseobyoon
2011/05/06 2993
:::
  공지사항

hoseobyoon
2003/03/20 8267
1829
 하루 일상 속 환경정책’ 인포그래픽_서면질의서

hoseobyoon
2017/11/24 1
1828
 차 없는 날 심볼 제공

hoseobyoon
2017/11/07 21
1827
 2018 Calendar

hoseobyoon
2017/10/16 76
1826
 Q&A

hoseobyoon
2017/09/20 65
1825
 윤호섭/sup

hoseobyoon
2017/08/30 115
1824
 북한산

hoseobyoon
2017/08/24 101
1823
 북한산국립공원

hoseobyoon
2017/08/24 78
1822
 북한산

hoseobyoon
2017/08/24 73
1821
 우이신설선

hoseobyoon
2017/08/16 105
1820
 녹색여름전 10주년 트로피

hoseobyoon
2017/08/03 104
1819
 넌 쓰레기가 아니야!

hoseobyoon
2017/08/02 117
1 [2][3][4][5][6][7][8][9][10]..[14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