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ject Board

  View Articles

Name  
   hoseobyoon (2020-07-20 10:02:25 )
Subject  
   [re] 녹색여름전 2020 출품작 설명문 모음


나무를 심은 사람 필사

제주도 작은 마을에 있는 작은 틈새학교인 곶자왈작은학교. 초등학교 5,6학년으로 이뤄진 어린이모임이 오돌또기이다. 이 친구들은 해마다 가을이면 서울공정여행을 하고 있는데, 2010년부터 꼬박꼬박 우이동으로 윤호섭 교수님을 찾아뵙고 있다. '나무를 심은 사람' 필사는 윤호섭 교수님을 만나기 위한 과제이며 선물.

2019 서울공정여행 참가 오돌또기
김민제, 김해인, 박유하, 박지원, 안소현, 임가은, 최이안

--------------------------------------

바다의 마음
The heart of the sea

"바다야 너는, 날카로운 유리 조각들 매끄럽게 만들어 아이들의 발 다치지 않도록 해주었구나."
한동안 바다의 마음을 품은 유리 조각들을 강렬한 햇빛 아래에서 열심히 주웠어요. 너무 미안하고 너무 고마워서….

“Dear sea, you did smooth out those sharp pieces of glass in order to avoid hurting the children's feet walking along the beach.”

For a while I picked up enthusiastically the fragments that harbor the heart of the sea because I felt so sorry and so thankful to the sea….

윤은노 Eunno Yoon
imeunnoyoon@gmail.com

--------------------------------------

부재 不在
Absent

제주도 비자림로 숲
프로타쥬

Jeju Island Bijarim-ro Forest
Protage

71.5cmx56.5cm

고길천

--------------------------------------

* 김바다, 엄선영, 김진수 / 나무를 심은 사람 수기

--------------------------------------

귤사람
Tangerine Man

프리랜서로 일하는 ‘나’는 비수기를 맞는다. 모든 것이 꽁꽁 얼어 시간이 멈춘 것만 같은 겨울, ‘나’는 고향인 제주로 귤을 따러 간다.
몸을 움직인 만큼 바구니를 채워내고 귤을 가꿔낸 사람들을 보며 겨울이 어둡거나 멈춰있지만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된다.

In the winter when everything seems frozen and time has stopped, I go picking oranges to Jeju.

김성라

--------------------------------------

부부테잎공

버려진 테잎이 생길 때마다
아내는 나의 테잎공을 감싸고
나는 아내의 테잎공을 감싼다.

조금 들어간 곳엔 더 붙이고
조금 튀어나온 곳엔 덜 붙이며

커지는 미안함도
커지는 고마움도
둥글게 감싼다.

김성현 Kim sung hyun
정미진 Jeong mi jin

--------------------------------------

아름다운 연결고리
A wonderful circle

2015년 윤호섭 선생님의 개인전, “the ironic biped-어디로 그렇게 빨리 가시나이까?”에서 선생님 손목에 주렁주렁 끼워져 있던 양말목을 처음 보았습니다. 선생님이 주신 양말목은 한동안 저의 손목에 끼워져 팔찌가 되었답니다. 그리고 지금 현재 저는 산업폐기물 쓰레기로 취급되었던 양말목과 버려지는 옷들로 새로운 쓸모를 만들며 사람들을 만나고 있습니다. 매년 인사동 거리에서 사람들에게 녹색그림선물을 해주고 계시는 선생님께 2015년에 받고 알게 된 양말목으로 작은 가방과 방석을 선물해드릴 수 있게 되어 기쁩니다.

In 2015 at the solo exhibition of Professor Hoseob Yoon, ‘the ironic biped - where are you going so fast?’ It was the first time I saw a fabric ring in his wrist, since then I wore it on my wrist as a bracelet for a while. I have met people making new use of things like the scrap fabric and old clothes. I am pleased that I could share a small bag and a cushion with his gift.

김윤진 Yoon-jin Kim
pobyj@hanmail.net

--------------------------------------

테잎공 한 개
A Tape Ball

제가 안 했어요. 전에 누군가 해놓은 거예요.

아이들에게 바닥에 휴지를 주우라고 하면 돌아오는 답변이다. 왜 주워야 하는지 설명하기 당혹스러워 '그래, 알았다.'라고 그냥 내가 줍는다. 일은 저지른 사람이 해결해야 하는데…. 나도 그 범인을 잡고 싶다. 그레타 툰베리가 미래 세대를 대표로 유엔 기후행동 정상회의에서 분노하며 반문했다. '어른들은 우리에게 감당할 수 없는 것을 떠넘기고 있어요. 어떻게 그럴 수 있나요?' '내가 안 했어. 전에 누군가 해놓은 거야.'라고 말하고 싶지만…. 어떻게 그럴 수 있을까?

I didn't do it. Someone did it before.​

That's a reply when children are asked to pick up trash on the floor at school. I'm overwhelmed to explain why they have to pick it up, so I just clear it up. The man who made it should have taken care of it. I want to catch the man, too. "Adults are passing on something we can't afford." Greta Thunberg was angry as a representative of  future generations at UN Climate Summit. "How dare you do that?" angrily asked back. 'I didn't do that.' I'd like to say, 'Someone did it before.' but how dare I say that?

김대곤 Daegun Kim
김은희 Eunhee Kim

--------------------------------------

직박구리
Brown-Eared Bulbul

계절의 영향을 받지 않고 1년 내내 한 지역에 머무르는 새를 텃새라 한다. 우리나라에도 약 50여 종의 텃새가 있으며, 특히 내가 거주하는 창덕궁 옆의 이 지역에는 참새, 곤줄박이, 박새 등 작은 새들뿐만 아니라, 제법 덩치가 있는 직박구리도 있다. 우리 전시장의 현관 앞에 돌절구가 하나 있는데, 여기에 수련을 키우려고 물을 가득 담아놓고 물고기도 몇 마리 풀어 놓아 나름 작은 생태계를 유지하고 있다. 어느 날 와서 보니 이 돌절구에 앉아서 물을 먹고 있는 직박구리의 모습을 보고, 이 새를 도자 공예품으로 만들었다.

Those birds that live in the same place without migration, surviving any climate seasons throughout a year are called resident birds. There exist about 50 species of resident birds in Korea. Particularly, in the area around my studio nearby Changdeokgung Palace, it is common to find not only small resident birds such as sparrows, varied tits, and great tits, but also fairly bigger ones like brown-eared bulbuls.
In front of my studio entrance, I placed a large stone mortar which I use as a little pond with water lilies and some lovely fishes in it. It naturally formed a kind of small scaled ecosystem. One day I found a brown eared bulbul sitting on the rim of the mortar and dipping its bill in the mortar to drink some water there. That inspired me to add it to a series of my ceramic work on birds. I then heard about a story recently that

김익영 Yikyung Kim
김익영도자예술 공방 Yikyung Kim Ceramic Art
toujunn@gmail.com

--------------------------------------

More Precious

날짜 지난 달력과 버려지는 종이, 재생지로 공책을 만들었습니다.
이전에는 사용 흔적이 없는 새것 같은 헌 종이만 사용했습니다. 규격, 색깔, 두께에 대한 집착을 버리고 나니 쓸만한 종이가 너무 많습니다.
이런 걸로도 만들 수 있구나! 버려지는 종이로 공책을 만들며 '꼭 사지 않아도, 주변에 있는 것으로 충분히 만들 수 있다'라는 생각을 합니다. 저 스스로 소비의 속도를 점차 줄이고 있습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재사용에 대해 고민해보길 바라며….

재료
종이 : 생활 속에서 모은 것, 안 쓴다고 받은 것, 재생지
그 외 : 집에 있는 실과 바늘

In the past, I only used clean paper included old calendars for making notebooks.
Ever since I wasn't obsessed with size, color, and thickness, I realized that there were a lot of paper around me that I could use. I am surprised because I can make something new out of the old!
From this point on, I started to think, "We can make it without buying it." These habits help me reducing consumption.
Is there anything you can reuse? Let's think about it together.

김현아 Hyun A Kim
greenous@naver.com

--------------------------------------

땡큐, 나의가방 (2006년태생)
Thank you, my bag ( b.2006 )

저에게,이가방은하루를시작하는동지입니다
새벽에운동갈때봄여름가을겨울함께해왔습니다
또한일주일에한번씩어머니문안드리러갈때도
동행합니다
이가방은2006년대학로국민대학교제로원센터에서
구입했습니다지난14년동안저와함께살아온
이가방에게감사의마음을전합니다
고맙습니다^^

For me, this bag is a companion I start my day with.
Every spring, summer, fall, winter every dawn on the way to gym
It comes with me. Once a week when I visit my mother
It stays with me. This bag is from 2006 Daehakro
Kookmin University Zeroone Design Center there I bought it.
To this bag, that has lived with me for the past 14 years
I give my gratitude. Thank you ^^

김호철 Hochul Kim
hc@bbaegideohagi.com
www.bbaegideohagi.com

--------------------------------------

숲이GREEN도감
FOREST GREEN BOOK

인간중심적인 시선에서 벗어나 비인간존재와 더불어 살기 위해 2019년 1년 동안 숲을 자세히 들여다보았습니다. 진흙목욕을 하고 간 멧돼지, 낮에 잠을 자는 솔부엉이, 산초나무를 좋아하는 제비나비 등. 숲친구들은 각자만의 방식으로 숲을 채우고 있었어요.
에코워커가 만난 숲속 생명의 말을 받아 적은 책입니다. 서로 닮은 이 존재들의 이야기를 들어주세요.

We listen the living things in forest, write their story and talk with them as friend of them. We try to be beside the point of anthropocentric view and look in the forest for one year in 2019. Wild boar taking a bath in mud, brown hawk-owl taking a nap and swallowtail butterflies that love Chinese pepper tree, etc. Friends in the forest live there with their own way of living. <Forest Green Book> is the book of a word of many living things in the forest that Eco Worker met. Hear our stories that resemble each other.

에코워커@도봉
Ecoworker@Dobong

김윤서, 윤산하, 이승원, 이소현, 장서윤, 조민희, 조민우, 최영리, 허동훈, 허동현, 현정원
Yunseo Kim, Sanha Yoon, Seungwon Lee, Sohyun Lee, Seoyoon Jang, Minhee Cho, Minwoo Cho, Younglee Choi, Donghoon Heo, Donghyun Heo, Jungwon Hyun

주최|송석교육문화재단 Songsuk Education and Culture Foundation
지도교사|김민주 Minjoo Kim
mj.kim@forestville.co.kr
www.songsuk.org

--------------------------------------

우리 아파트에 오는 새들
Birds coming to our apartment

78세 때인 2018년 생전 처음 그림을 그리기 위해 볼펜과 색연필을 잡았으며 텃밭 작물과 일상 속 물건들을 그리다가 요즘은 아파트에서 새를 보기 시작하면서 새 그림 그리기에 열중하고 있습니다.

2020년 1월 23일 그림
정훈아 사랑한다.
이 그림은 할머니 마음이다.
정훈이 아프지 않는게 할머니 소원이야.
새해에는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공부도 열심히 하고
누나하고도 잘 지내고.
누나는 이제 중학교 가니
올해는 국민학교에 혼자 가야겠네.
좀 섭섭할까?
괜찮지?
정훈이 사랑해.

When I was 78 years old, I grabbed a pen and colored pencils to draw my first picture in 2018. I draw garden crops and objects in my daily life, and these days, I started to see birds in my apartment and got stuck in drawing new pictures.

January 23, 2020
I love Junghoon.
This picture is the heart of the grandmother.
It is my grandmother's wish that Junghoon is not sick.
Don't get sick in the new year
Study hard and study hard
I'm doing well with my sister.
My sister is now in middle school
I have to go to Elementary School this year alone.
Would you be a little upset?
Are you fine?
I love you, Junghoon.

맹순씨 Maeng-soon ssi
1day1paint@naver.com
blog.naver.com/1day1paint.
https://www.youtube.com/channel/UCb19VqbjFNrZwE6awhjsMww/

--------------------------------------

나무를 심은 사람 수기
The Man Who Planted Trees

학급 아이들과 나무를 심은 사람 필사를 시작한 지 올해로 7년째가 되었습니다. 마치 봄이 되면 자연스레 봄꽃들이 피어나는 것처럼 매년 4월이 되면 학급 아이들과 함께 나무를 심은 사람 책을 읽고 필사를 하는 것이 계절의 변화만큼 자연스럽고 당연한 일로 느껴지고 있습니다.
올해는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아이들 얼굴도 보지 못한 상태에서 필사를 함께 해나갈 수 있을까 걱정이 되었습니다. 온라인을 통해서도 진심이 전해진 것인지 학급 아이들 모두가 책을 읽고 필사를 완성해냈을 때 이 아이들이 너무나 대견하고 사랑스러웠습니다.
힘들지만 의미 있었던, 이번 필사 경험을 통해 아이들의 마음속에 어떤 바이러스도 침범하지 못할 넓고 푸른 숲이 생겨나서 수많은 생명을 그 속에 품고 키워낼 수 있는 어른으로 자라나기를 바라봅니다.

It's been seven years since I've been guiding my class to transcribe <The Man Who Planted Trees>.
Like flowers blooming in spring, every April, reading and transcribing the book with students in my class became as natural as changing seasons.
This year, we had to meet online because of the Corona virus, and I was worried that we could work on it without meeting in person. However, I guess my sincerity was conveyed online as well. All of them read the book and completed the transcribing. I am so proud of them.
I hope this experience create a wide, green forest in their heart that will not invade any virus. I hope them to grow up to be adults who can carry many lives in the forest.

서울문백초등학교 5학년 2반
강다현, 김서래, 김예진, 김준서, 남윤찬,
박예은, 범안나, 서민준, 옥민제, 이나로,
이상윤, 이윤서, 이준혁, 이채원, 정의찬,
정이린, 하예린, 황선건

지도교사 윤현정
smileyunssam@gmail.com

--------------------------------------


doom

주차장, PARKING, ⓟ를 대신하던 우리말 ‘둠’.
다시 살려 쓰면 어떨까요? 가만히 생각해보면,
너무 쉽게 버려진 우리말이 참 많습니다.

The Korean word "doom" used to replace parking lot, PARKING and ⓟ .
Why don't we use it again? Now that I think about it,
There are so many Korean words that have been thrown away too easily.

두께 : 0.35mm
사이즈 : 450mm / 600mm
재질 : 아연도철판


김중성 JungSeong Kim
이두교 DuGyo Lee
김태형 TaeHyeong Kim
오민준 MinJun Oh

김중성 zto750@naver.com

--------------------------------------

자연의 소리
Natural sound

취미로 목공을 시작하면서 다른 분들이 쓰고남은 자투리 나무로 작은 악기나 화분 같은 것을 만들게 되었습니다. 그러다가 오래전에 우연히 알게 된 칼림바를 만들어오고 있습니다. 다양한 종류의 나무를 다양한 방식으로 만들 수 있는데, 윤교수님께 드린 칼림바는 그중 가장 보편적이면서도 수수한 표준 모양입니다. 밝고 단단한 단풍나무가 맑은소리를 내줍니다.
윤교수님과는 후쿠시마 핵발전사고 이후 탈핵 운동하면서 몇 차례 도움을 받은 적이 있었습니다. 그러다 작년 교수님 작업실에서 2019년 녹색여름전에 친구와 들렀다가 제가 만든 칼림바가 윤교수님 작업공간에 잘 어울리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선물로 드렸습니다. 많은 사람들과 자연이 만들어내는 소리를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칼림바(일명 손가락 피아노)는 3000년 전 즈음 아프리카에서 만들어져 내려온 악기입니다. 날 만든 가장 간단한 악기 중 하나입니다. 나무와 작은 금속이 만나 가장 단순하면서도 자연스러운 소리를 냅니다.

I have made small musical instruments and planters with scrap wood as a hobby. I also have made kalimbas I happened to see them in internet. There are many different kinds of kalimbas, the one I shared with the professor was one of the standard and simple model. Bright and  hard maple wood makes clean sounds.
I could have professor Yoon’s help for the anti nuke activities after the Fukushima disaster. Last year I visited Green Summer Exhibition 2019 with my partner. I thought my kalimba goes well with his work. I hope to share the beauty of its natural sound with others as well.
Kalimba(aka thumb piano) has 3000 years of history, which was invented in Africa. It is one of the simplest acoustic musical instruments. Kalimba makes simple and beautiful sound with the natural wood and metal tines.

송준권 Jun Kwon Song
smilingstone@gmail.com
Instagram: junkwon.song

--------------------------------------

마지막 거인
The last giants

인간의 이기심으로 숨겨져 있던 거인의 나라를
찾아내 그들을 학살하고, 유해를 전리품처럼 챙기는 모습...
다큐멘터리에서 얼마 남지 않은 야생동물을 사냥하고 자랑스럽게 사진을 찍고 박제를 하던 모습과 겹쳐보였다.
자연을 짓밟는 정복 멈추고, 침묵하며... 마음으로 몸으로 모든 생명을 거두고 사랑하고...
그런 마음 치밀어 만든 작은 무대.
프랑스와 플라이스의 <마지막 거인 >을 보고...

In <the last gianst> by François Place, the scene of the hidden giants, found with human selfishness, slaughtered them, and collected their remains like trophies, overlapped with the scene of hunting, proudly taking pictures and stuffing of wild animals which few left, in the documentary I saw a while ago. Rather than trampling and conquering nature like in their cameras, let's keep the silence of respecting them and let them be the most beautiful.

신유진 Shin Yujin
bear_93@outlook.com

--------------------------------------

아빠와 룰루
Lulu and my father

가족 초상화 시리즈. 가족 초상화에는 엄마, 아빠, 언니, 나, 동생과 강아지 세 마리가 포함되어 있다.
강아지 세 마리 중 가장 잽싸지만, 질투와 화도 많았던 룰루는 다른 강아지들을 자주 물었다. 아빠는 이런 룰루를 진정시키려고 룰루를 안아올려 거울을 보여줬다. "룰루야 이 표정 좀 봐. 왜 이렇게 화가 났니?"
룰루는 세 강아지 중 제일 먼저 세상을 떠났다. 사랑을 독차지하게 해줄걸, 더 많이 산책 시켜줄걸…. 못 해준 게 생각나 너무 미안하고 슬프다. 현재 나에게는 다루라는 12살짜리 개가 하나 있다. 나랑 살아서 행복하냐고 종종 물어본다. 최대한 행복한 삶을 함께했으면 좋겠다.

We had three dogs. Lulu is one of the dogs who is the leanest and the fastest. She was often aggressive with the other dogs. When she was angry, my father took her in his arms and showed her into a mirror and said, "Look at you, why are you so angry?"
We believed that Lulu was very healthy but she died very early. It was a shock. We felt so sorry and regreted everything we couldn’t do for her, especially not to giving her more love.
Now I have a dog, his name is Daarou. He’s 12 years old. Because I know the dog’s lifespan, I’m already afraid of being separated with him. Sometimes I ask him if he’s happy to be with me. I hope that we can have best life together.

윤미로 Miro Y.
hello@miro-y.com


--------------------------------------

도토리 포도송이
acorn grapes

쓰고 남은 자투리 조각.
다람쥐도 필요 없어 남기고 간 도토리 모자.
쓸모없다고 존재의 가치 또한 없어지는 것 아님을.
그리고 하나가 아닌 여럿은 저마다의 사연을 간직한 함께 살아가는 우리네 삶임을.

크기: 23cm
재료: 도토리 머리, 오래된 헌겁

A piece of leftovers.
The squirrel left the acorn cupule unneeded.
Being useless does not mean that the value of existence is lost.
It is our life that lives together with each story.

Size: 23cm
Material: acorn cupule, old cloth

윤정자 Jungja Yun
y47@naver.com
https://blog.naver.com/y47

--------------------------------------

송석재단 70주년 트로피 디자인

지난 70년간 작은 움직임에서 세상을 이끌 동력을 일으키려 힘써주신 송석재단의 구성원과 도와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I would like to appreciate all the members of Songsuk foundation and all who have helped it to generate power from a small movement to the one that can lead the world for the past 70 years.

지난 70년 묵묵히 세상의 변화 속에서 어려움을 이겨내고 굳굳히 송석의 뜻을 쌓아 올려주신 송석재단 구성원분들과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I would like to address my deepest gratitude to all the members and staffs who have worked hard to establish the Songsuk foundation.

70년간 참되고 밝은 세상을 향해 빛을 밝혀 주신 구성원들과 관계자 모든 분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합니다.

I would like to express gratitude to all members and staffs who light up the future towards the better and brighter world.

윤호섭 Hoseob Yoon
hoseobyoon@gmail.com
www.greencanvas.com

--------------------------------------

테잎공
Tape Ball

2004년 이후 버려지는 끈끈한 테잎을 부쳐 공을 만들고 있다. 집, 작업실 곳곳에서 자라나고 있다. 쓰레기를 버리지 말자는 의도로 시작되었으나 이제는 내 주위에 없어서는 안 될 친숙한 오브제가 되었다.

I have been making balls with used tapes since 2004. It started with the intention of not throwing away trash, but now it is an object that is indispensable to me.

윤호섭 Hoseob Yoon
hoseobyoon@gmail.com
www.greencanvas.com

--------------------------------------

숨표 합창단 로고
Logo for Environmental victim's choir "A Breath"

숨표의 ㅅ에 사람을 뜻하는 한자 人을 접목해 만든 로고.

숨표 합창단은 가습기 살균제로 아버지를 잃은 합창단 지휘자, 박관영 씨의 제안으로 2019년 9월 첫 모임을 시작했고,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뿐만 아니라 대진침대 라돈 피해자, 석면 피해자, 그리고 피해자 가족, 이들을 지원하는 활동가와 일반 시민들이 하나둘 모여 현재 20여 명이 함께 하고 있다. 숨표에게 노래 실력은 두 번째다. "건강해야 노래를 할 수 있어요. 건강해지는 노래 방법을 찾아서 접목하고 있어요."

Environmental victim's choir "A Breath" began its first meeting in September 2019 at the suggestion of Park Kwan-young, the choir's conductor who lost his father in the humidifier disinfectant scandal. Since then, not only victims of humidifier disinfectants, but also radon victims, asbestos victims, victims' families, activists and citizens who support them have gathered.
Singing skill is not the priority for the choir. "You can sing if you are healthy. We are trying to find a way to be healthy while singing."

윤호섭 Hoseob Yoon
hoseobyoon@gmail.com
www.greencanvas.com

--------------------------------------

"입맞춤하니?"
"Are you kissing?"

그래구리야
거리두기 해야지,
서두르지 않는 게 좋겠다

2019년 5월 2일, 아침 현관 앞, 통 엎어져 있어 들어 보니 안에 검은 어린토끼 한 마리가!
마당 큰 집으로 보내려 수소문했으나 임자없어 도봉숲속마을 보일러실에서 겨울나고 녹색여름전에 두번째로 참가.
이름은 비알, BR, Black Rabbit, 버스킨 라빈스, 제일 좋아하는 것 신선한 칡잎, 오이, 케일. 낙엽 칡잎은 배고파야 먹고, 이것저것 그냥 주어봅니다^^

연초 어느날 부터 그린캔바스 식구된 직박구리, 그래구리.
너무 시끄럽고 수다스럽지만 받아드린다 뜻에서
붙인 호칭, 짜파구리에서 얻은 힌트는 아닙니다^^
회색(새 색) 그래이에서 '그래', 새 이름 직박구리에서 '구리'!

Hey Grayguri,
We have to keep the distance.
It's better not to rush.

On May 2 2019, the bucket was turned upside down in front of my front door, so I looked up and found a black little rabbit inside!
I asked around to send to the house with big yard, but no one showed up. The rabbit spent winter in the boiler room of Dobong Forest Village and participates at the Green Summer for the second time.
I call him BR(Black Rabbit and also Buskin Robbins), his favorite is fresh leaves, cucumbers, kale.

Grayguri is a brown-earned bulbul that has been a member of the greencanvas since one day this year. I gave him the name which means "I accept you despite being too loud".

윤호섭 Hoseob Yoon
hoseobyoon@gmail.com
www.greencanvas.com

--------------------------------------

공휴일 일요일 사용자가 써넣는 달력
Calendar, designed by your hand

이 달력은
지난 1년 동안 여러 사연과 함께 만났던 사람들에게 직접 손으로 쓴 숫자를 받아 조합하여 만들었습니다. 남녀노소 구분 없고, 종교, 국적, 직업 등과 관계없이 국내외에서 옷에 그림 그리는 퍼포먼스를 진행하며 만난 분들의 숫자입니다. 디자인의 모든 과정에서 환경적이고 양방적인 디자인 방법을 채택하여 달력 사용자가 최종적으로 디자인을 완성하는 당사자가 되고, 365일 달력을 보는 사람들의 마음에 녹색공감을 전할 수 있는 시각메시지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친환경 재료 개발 및 적용
- 친환경 종이 및 비인기 재고 종이 사용
- 일요일, 공휴일 공란으로 단색인쇄 유도
- 식물성 Soy ink, 리소프린트
* 종이 절수 고려
* 인쇄 후 재단 과정, 스프링 제본 생략

If you make a time to come visit greencanvas.com,
I'd like to share the joy giving out the new year calendar
which will stay along with you for a next year as eco-message.
The feature of the next version of 2021 are as similar as
the old versions.

- Made of eco-friendly wood-free paper
- Reduce cover page one third size
- Soy-ink for Risograph printing
- Omission of the cutting-off process for marginal area
- Mono color print for the inside
- Empty space of Sundays and Holidays for user to fill out

Selection of the materials and the process, participation of the users, and so on, I did my best apply the possibility of green design in as eco-friendly way throughout the whole process.

윤호섭

--------------------------------------

Romantic Pieces - Fishing

우리가 버린 쓰레기로 인해 오염된 해양생태계 문제를 표현한 작품입니다.
해양 생태계가 무너지면 결국 인간도 위험해 집니다.
아름다운 시절에 대해 그리움이 간절한 요즘,
낭만의 시대를 그리워하며
강태공이 잡아올린 것이
늦은 후회가 아니기를 바랍니다.

This is a work showing the marine ecosystem polluted by the trash we throw away. / In this work, I intended to show the contamination of the marine ecosystem caused by the trash we throw away.
If the marine ecosystem collapses, ultimately humans will be endangered as well.
Hopefully what the fisherman has caught, as he reminisces on the beautiful past, is not belated regret.

이경래 Ray Lee
copami@naver.com

--------------------------------------

리턴미 컵  
Return Me Cup

컵 공유 서비스를 위한, 리턴미 컵
보틀팩토리는 '일회용품 없는 카페 운영' 등 현장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공유 컵에 적합한 재질과 형태를 찾기 위해 고민해왔습니다.
슬리브가 분실되어 또 다른 쓰레기가 되지 않도록, 세척 효율과 사용 편의성을 위해  ‘슬리브 없는 컵’의 필요를 느꼈으며, 이를 위해 표면에 단차를 주어 슬리브 없이도 뜨거운 음료를 담을 수 있도록 디자인하였습니다.
또한, 외부에서 편히 사용할 수 있도록 가볍고 깨지지 않는 재질, 빨대와 슬리브가 필요 없는 형태로 개발되었습니다.
리턴미 컵 재질인 에코젠의 내열온도는 100도로, 뜨거운 음료를 담아도 안전하며 바이오매스를 활용한 소재입니다. (BPA free)

Designed for Bottle Factory's Cup Sharing Service
Bottle Factory has been struggling to find the materials and shapes most suitable for shared cups. We felt the need for a 'sleeveless cup' to improve the cleaning efficiency and user convenience, as well as to avoid making yet another waste when the sleeves are lost.
Thus, our Return Me Cups have some extra grooves on their surface to adjust the surface temperature, thereby making it possible to hold hot drinks without sleeves.
Furthermore, the cups are safe for both hot and cold drinks; the heat-resistant temperature of Ecogen is 100 degrees. (BPA free)

정다운 Dawoon Chung
류재준 Jaejoon Ryou

--------------------------------------

새가 말하길
The Birds Say

옷 작업을 하고 남은 조각천, 제품 패키지 비닐 등을 이용하여 새의 형태를 만들고 또다시 새를 만들며 잘려 나온 나머지 조각들을 새 몸에 채워 넣었다. 어떤 새의 몸에는 빨대도 들어있다. 구부러져서 사용하기 어려운 시침핀 머리가 새의 눈이 되었다. 쓰레기가 될 뻔한 재료로 만든 새. 그 몸 위에 자연의 존재를 무심코 잊고 지내는 사람들에게 새가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를 자수로 적었다.
“저기요. 저도 여기 있어요. 함께 지내요. 사랑. 지구. 짹짹.”

I made birds body using  remnants of cloth, product package vinyl, etc. And Again filled the rest of the cut pieces when made birds body, back into the bird. Some bird filled plastic straw. The head of pin that bent and difficult to use became the bird's eye. A bird made from materials that could have become garbage. I embroidered a message on the bird. That's what birds want to say to those who inadvertently forget the existence of nature.
“Hello There. I am here too. Stay Together. Love. Earth. Chirp Chirp.”

크기: 50cm, 35cm, 30cm, 28cm

정희기 HIGI JUNG
junghigi.by.higi@gmail.com
www.junghigi.com

--------------------------------------

#나무읽는목요일
#treesthursdays

2018년 폭염을 겪고서야 비로소 기후위기가 심각하게 다가왔다. 올해는 폭우다.
아룬다티 로이는 '희망은... 숲과 산과 강이 자신들을 보호한다는 사실을 깨닫고 일상적인 투쟁에 나선 사람들의 어깨동무 안에서 자라난다'라고 썼다. 지구의 보살핌이 있기에 내가 살고 있다는 생각을 하며 매주 목요일마다 나무와 숲에 관련된 글귀를 철사로 필사해 공개하고 있다.

<식물없이 나는 존재할 수 없다>는 레이첼 카슨의 <침묵의 봄>의 일부를 필사한 것이다. 그 과정을 타임랩스 영상으로 남겼다. 영상 속 작업에 32시간이 걸렸고, 낭독은 베를린 친구가 주저 없이 해주었다.

After the heatwave of 2018, the climate crisis has come seriously to me - this year is heavy rain.
Arundati Roy said, 'If there is any hope for the world ... the people who go to battle every day ... because they know that the forests, the mountains and the rivers protect them.' Every Thursday, I transcribe the texts related to trees and forests with wire, thinking that I live only thanks to the care of the earth.

<I could not exist without the plants> is a transcription of part of Rachel Carson's <Silent Spring>. I left the process as a time-lapse video. It took 32 hours and the reading was done by my friend from Berlin.

좋아은경

--------------------------------------

녹색평론, 이반 일리치, 우정에 대하여 필사

김종철 선생님, 딱 한 번 뵈었습니다.
십여 년 전 학교 소모임에서 초청한 자리였습니다. 멤버가 아님에도 자리했습니다.
가난을 적으로 삼지 말고 친구들과 자유롭게 재미있게 살라고... 옮겨적은 말씀을 종종 꺼내어봅니다.

녹색평론에서 이반 일리치를 알게 되었습니다. 며칠 필사하고 나서야 우정과 환대라는 말을 좋아하게 된 이유를 깨닫습니다. 마지막 부분을 옮깁니다.

"나는 선택할 수 있고, 선택해야만 합니다. 나는 내가 누구를 내 가슴속에 품을 것인지, 누구를 위해 나를 버릴 것인지, 누구와 얼굴을 맞대고 들여다 볼 것인지 결정해야만 합니다. ... 그로 말미암아 나 자신의 존재는 하나의 선물이 되는 것입니다." (녹색평론, 1997년 11월-12월)

a transcription of Greenreview, Ivan Illich, Land of Found Friends

The publisher of the Greenreview, Kim Jong-cheol, I only met him once.
It was a decade ago, he was invited to a small club in my university. I attended even though I was not a member there. He said don't take poverty as your enemy and live free and fun with friends. I often take out the note.

I met Ivan Illich from Greenreview. After a few days of transcribing, I realize why I came to love the words friendship and hospitality. Here's the last part of the article: I can choose. I have to choose. I have to make my mind up whom I will take into my arms, to whom I will lose myself, whom I will treat as that vis-a-vis, that face into which I look, which I lovingly touch with my fingering gaze, from whom I accept being who I am as a gift.

좋아은경

--------------------------------------

소똥
Cow dung

정성 들여 말린 소똥, 작년에 이어 출품. 생명역동농업의 상징 오브제!
소똥이 얼마나 순수하고 뜻깊은 것인지 말씀해 주신대로 어린이들에게 전하겠습니다.

*사막 등 건조한 지역에서 소똥을 벽에 바르면 섬유 성분 덕분에 단열 효과가 높아 폭염과 한파도 막아주며 벌레나 세균을 쫓는다. 인도에서 소는 성스러운 동물이자 시바의 종자이며 소똥에는 풍요의 여신 락슈미가 살기 때문에 청정하다고 한다.

The carefully-dried cow dung from the Peace Tree Farm will be exhibited this year, following last year. An object symbolizing the dynamic agriculture of life! I will tell the children how pure and meaningful it is.

*Applying cow dung on walls in dry areas such as desert has a high insulation effect thanks to fiber, preventing heat waves and cold waves, and chasing away insects and germs. In India, cows are sacred animals and seeds of Shiva. It is said to be pure because Lakshmi, the goddess of abundance, lives in cow dung.

평화나무농장 Peace Tree Farm
peacefarm.imweb.me

--------------------------------------

GReenUseBox (GRUP)

그럽GRUP은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한 친환경 공유 택배 상자이다.
박스, 박스테이프, 종이 운송장 등 쓰레기 제로를 실현하였으며, 54회 이상 반복사용할 수 있다.

GRUP is an eco-friendly shared delivery box made by recycling waste plastics.
It was intended to achieve zero waste by replacing the waste of existing boxes, boxstapes, paper carriers, etc. It can be used repeatedly more than 54 times.

한상수 Sangsu Han
주식회사 그럽 GRUP
greenusebox@gmail.com
https://www.instagram.com/greenusebox/

--------------------------------------

돌고래 비건쿠키
Dolphin Vegan Cookie

애정하는 지구별 친구들에게,
파도의 다정한 노래와 상쾌한 바닷바람은 모든 이에게 큰 기쁨이지요. 하지만 하얀 파도가 노래하던 푸른 바다는 검은 매연을 내뿜는 선박들로 가득 차고, 모래알이 반짝이던 해변은 갖가지 쓰레기로 점점 뒤덮여가고 있습니다.
저는 여러분이 돌고래 비건쿠키를 통해 바다와 그곳에서 살아가는 돌고래들이 처한 위기를 알아차리고, 그들과의 공존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해봐 주길 바랍니다.
제가 사랑하는 바다와 바다를 사랑하는 모든 이들의 평화를 빕니다.

재료: 우리밀, 계핏가루, 팜슈가, 레몬청, 두유, 견과류, 건포도 그리고 사랑

Dear my friends of the Planet Earth,
The delightful songs of the wave and the cool sea breeze bring a big joy to everyone. However, the blue ocean and the white waves are completely filled with vessels emitting dark fumes. The beaches with sparkling sand are gradually covered by various kinds of garbage.
Through this dolphin vegan cookie, we hope everyone to understand the crisis that the sea and the dolphins are facing. We want you to give a serious thought about how we can coexist with them on the planet.
May peace be with the sea that I love and with you who love the ocean.

Ingredients: local wheat, cinnamon powder, palm sugar, lemon extract, soy milk, nuts, raisin and love

핫핑크돌핀스 Hot Pink Dolphins
hotpjnkdolphins.org

--------------------------------------

* 허웅비 / 테잎공

--------------------------------------

한때활자
Oncetype

최문경은 본래 기능을 잃어버린 나무 활자에 새로운 기능을 부여한다. <한때활자>는 기름과 수산화나트륨을 섞어 비누액체를 만들고, 그 액체를 거푸집에 부어 굳히는 방식으로 활자 하나하나를 주조하듯 복제한 것이다.
한글 “멋”과 “벗"자는 이번 전시를 위해 새로 제작하였다. 최정호의 “초특태고딕"을 200pt 크기로 만들고 치자 열매와 대나무 숯으로 색을 내었다.
*팜오일은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Choi Moon Kyung gives a new function to wooden types that lost their original function. ‘Oncetype’ is a reproduction of types like in casting types. This is achieved by mixing oils and sodium hydroxide to produce soap liquid, pouring it to the mould and leaving it until it becomes solid.
Hangul letters, meaning ‘style’ and ‘friend’ are newly created for this exhibition. These are 200pt ‘Choteuktaegodik’, typeface by Choi Jeong Ho, colored with gardenia fruit and bamboo charcoal.
*Palm oil is not used.


최문경 Choi Moon Kyung
oncetype@gmail.com
www.oncetype.com

--------------------------------------

나는 하늘을 삼킨 나무와 사랑에 빠졌다
I Was in Love With a Tree That Swallowed the Sky

벗에게.

뉴욕타임스에서 이 기사를 읽고 벗의 생각이 났습니다.
어려운 시기, 안전하고 건강하게 지내세요.
평화가 함께하길.

Hello my friend,

Here is an article from the New York Times I thought you would like.
Stay safe and well during these difficult times.
For Peace.

Deborah Margulies




no
subject
name
date
hit
:::
  강의 게시판 주소

hoseobyoon
2011/05/06 3622
:::
  공지사항

hoseobyoon
2003/03/20 8754
1876
 인사동 티셔츠 퍼포먼스 설명글

hoseobyoon
2020/10/04 19
1875
   [re] 티셔츠 그림 설명글 2

hoseobyoon
2020/10/04 8
1874
   [re] 티셔츠 그림 설명글 1

hoseobyoon
2020/10/04 4
1873
 버스킨 라빈스와 그래구리

hoseobyoon
2020/08/07 41
1872
 TaT 워크숍 : 나무를 생각하는... 설명글

hoseobyoon
2020/07/23 40
1871
 소똥, 풍요의 여신 락슈미

hoseobyoon
2020/07/20 17
1870
 윤미로/ 아빠와 룰루

hoseobyoon
2020/07/20 19
1869
 녹색여름전 2020 출품작

hoseobyoon
2020/07/17 59
1868
   [re] 녹색여름전 2020 서문

hoseobyoon
2020/08/08 14

   [re] 녹색여름전 2020 출품작 설명문 모음

hoseobyoon
2020/07/20 59
1866
 Sokcho, Nature & Coexistence

hoseobyoon
2020/07/13 64
1 [2][3][4][5][6][7][8][9][10]..[145]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