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ject Board

  View Articles

Name  
   hoseobyoon (2022-07-12 16:10:24 )
Subject  
   안산 석호중 필사소감글

5, 6월 아침 독서 시간에 [나무를 심은 사람]을 읽고 필사했습니다. 필사 후, 학생들은 프레데릭 백의 애니메이션도 보고 현실 속 나무를 심은 사람들 사례도 찾아보았습니다. 나무와 숲의 역할에 대해서도 알아보았고 마음만 먹으면 나무 심기에 참여할 수도 있고 나무 심는 사람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활동 소감문에서 한 학생은 꾸준히 노력한다면 무엇이든 할 수 있겠다고 느꼈고 본인도 변화를 일으키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했습니다. 또 다른 학생은 모든 사람이 노력해야 생태계가 회복되리라 생각했는데 한 사람의 꾸준한 노력으로도 변화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고 합니다.

자연을 훼손하는 것도 회복시킬 수 있는 것도 인간뿐임을 되새기는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Every morning, students read and transcripted [The Man Who Planted Trees] in May and June. After the transcription, they have watched animations of Frederic Back and searched for examples of people who planted trees in a real life. They have learned roles of trees and forests. In addition, they have got to know that they can also participate in planting trees and can be a person to plant trees if they want.

In an activity report, a student said that she can do anything if she makes efforts consistently, and that she herself wanted to be a change maker. Another student said that he thought that the eco-system can be recovered by many people’s efforts, but now she came to know that eco-system is able to changed even with only one person’s steady efforts.

For all of us, it was really precious time to remind that only humans can not only destroy nature but also restore it.

안산 석호중학교 1학년 3반
Class No.3 of the First Grade, Ansan Seok-ho Middle School
김혜미, 강창우, 권다은, 김다솜, 김서연, 김서현, 김재연, 김주희, 배온유, 백지연, 심예서, 정윤지, 조소영, 조은우, 진예지
지도교사
김명선(Myoungsun Kim /miso10002@daum.net





no
subject
name
date
hit
:::
  강의 게시판 주소

hoseobyoon
2011/05/06 3923
:::
  공지사항

hoseobyoon
2003/03/20 8954
1977
 분청사기

hoseobyoon
2023/06/02 4
1976
 라이벌

hoseobyoon
2023/06/01 5
1975
 쇼코 미키

hoseobyoon
2023/05/30 10
1974
 From Singapore

hoseobyoon
2023/05/19 8
1973
 재미로 만든 녹색 DNA/이찬원

hoseobyoon
2023/05/12 16
1972
 장영기 2008 스마일 티 설명글

hoseobyoon
2023/05/11 8
1971
 봉우걸 필사소감

hoseobyoon
2023/05/07 24
1970
 강조종 필사소감

hoseobyoon
2023/05/07 12
1969
 장림력 필사소감

hoseobyoon
2023/05/07 7
1968
 황로 필사소감

hoseobyoon
2023/05/07 9
1967
 이우람 필사소감

hoseobyoon
2023/05/07 8
1 [2][3][4][5][6][7][8][9][10]..[153]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