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ject Board

  View Articles

Name  
   hoseobyoon (2022-09-20 20:57:11 )
Subject  
   매일이 지구의 날 전시 엽서 설명문



희생

낙엽을 주제로 작품 만들며 예쁘고 잘생긴 낙엽을 줍다가
벌레 먹고 상처 난 낙엽에 관심을 갖게 되어 만든 이미지.
나뭇잎이 제 역할을 다한, 헌신과 희생의 모습으로 아름답게 보였다.
낙엽의 빈 공간에서 수많은 새 생명의 탄생을 알리는
메아리가 울려지는 퍼지는 듯하다.

Sacrifice

I picked up pretty and perfect fallen leaves
to make artwork on the theme of leaves.
Soon, I became interested in
the perforated leaves eaten by insects.
I felt them as a beautiful dedication and sacrifice.
It seemed like the voice announcing the birth of a new life
echoed in the vacant space of the damaged leaves.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동•식물 사람 얼굴

장일순 선생의 시 <나는 미처 몰랐네 그대가 나였다는 것을>에서
영감을 얻어 동물과 식물로 사람의 얼굴을 구성했다.
동물보호와 열대우림 보전을 외치는 구호,
상대적인 호의와 배려의 차원을 넘어 나와 상대를 일치시킴으로써
근본적으로 공존하는 세상을 만들 수 있다는 의미를 나타냈다.

Human Faces Made of Plants and Animals

The human face is made up of animals and plants,
inspired by Jang Il-soon's poem
"I never realized that you were me".
It indicates that we can fundamentally coexist by noticing
that you are me and I am you, beyond talking about
animal protection and rainforest conservation,
showing kindness and respect.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한 잔의 물

물 한 잔을 아끼고 깨끗이 사용하지 않으면
우리 다음 세대가 도요새를 볼 수 없다.

A Cup of Water

If we don't save a glass of water
our next generation can't see the Long bill bird.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전쟁과 환경

전쟁은 패자는 물론 승자에게도 씻을 수 없는 희생을 요구한다.
무고한 생명의 희생뿐 아니라 전쟁으로 인한 환경 재난은
인류의 생존을 위협한다.
총에서 방아쇠를 떼어내 평화공존의 기둥으로 만들어야한다.

War and the Environment

War demands sacrifice from both the winner and the loser.
Not only the sacrifice of the innocent life,
it also brings the environmental disaster that
threatens the existence of the human race.
The trigger must be removed from the gun
and made into a pillar of peace and coexistence.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가끔 던져보는 질문,

"지구 같은 별이 우주 어딘가에 또 있을까요?"
"1300광년 거리에 지구와 같은 별이 있다는데, 수없이 많을 수도 있다는데,
몇 년 후 우리가 가서 아파트 짓고 학교 세우고 살 수 있을까요?
50년 후에 100년 후에 가능할까요?
이 질문에 자신 있게 답할 수 있는 사람이 있을까요?"
중국 위성이 삭막한 달 쪽에서 찍은 영롱한 지구를 반복시켰다.
하나뿐인 경이의 푸른 행성 지구의 존재를 되돌아본다.

I sometimes ask these questions.

"Would there be another planet like Earth
somewhere in the universe?"
"It is said that there are stars like Earth at 1,300 light-years' distance
But can we go straight there and build apartments now?
Will it be possible in 50 years? 100 years?
Is there anyone who can answer this with solid confidence?"
I repeated the bright Earth taken by
a Chinese satellite from a desolate moon.
Let's think about the preciousness of the only Earth,
the marvelous blue planet.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돌고래, 사람, 새

2000년 열린 첫 개인전 <everyday earthday!>포스터.
신문지 위에 직접 수백 장을 그렸다.
발행 부수를 과장하기 위해 수만 부를 인쇄해 곧바로 파기하는
유명일간지들의 야만적 행태를 지적하려는 의도도 있다.
생태권의 중요성과 불가분의 관계를 하나의 생태축으로 구성했다.
돌고래는 수권, 사람은 지권, 도요새는 대기권을 상징한다.

Poster Drawn On A Newspaper

Poster of my first solo exhibition, <everyday earthday!> in 2000.
I drew hundreds on newspapers.
The inseparable relationship of the Biosphere
is represented by a single ecological axis.
Dolphin represents Hydrosphere,
human represents Lithosphere,
and bird represents Atmosphere.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티셔츠 위에 지구를 그리며

2002년 5월, 일주일간 국민대학교 조형화랑에서 티셔츠 전시회를 열었다.
보관했던 헌 티셔츠에 그림을 그리고 일부 판매해 구매자 이름으로
환경단체에 기부하였다. 전시장에 나가 관람객을 만나고 그림 그리며
환경 메시지 디자인과 전달방법에 대한 영감을 얻었고
공공장소에서 대중들과 교감할 수 있는 퍼포먼스 형식의 전시방법을 구상,
매해 여름 일요일, 서울 인사동에서 어린이, 시민, 외국인 방문객을 만나
헌 티셔츠에 친환경 페인트로 그림 그려주는 티셔츠 퍼포먼스의 시발점이 되었다.

Drawing the Earth on T-shirts

In May 2002, my first T-shirt exhibition was held at the gallery
of the College of Design, Kookmin University for a week.
I drew the Earth on the T-shirts, sold some, and donated it
to environmental NGOs in the name of the buyer.
During this exhibition, I gained several inspirations about
environmental message design and its communication way.
I began to think about the exhibition as a performance
in a public place to evoke people's sympathy.
It became the starting point for my T-shirt performance
at Insadong, Seoul in summer every Sunday.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숲을 이루는 산, 강, 바다를 상징한 글자.
바위와 산은 녹색으로 하천과 바다는 청색으로 나타냈다.
우리가 숨 쉬며 사는 숲, 끝없이 사랑하며 아끼고 지켜야 한다.
이는 우리 모두의 책임, 절대로 놓쳐서는 안 될 필연의 역할 책무다.

Forest

Typography that symbolizes
the forest's mountains and water.
The rocks and mountains are expressed in green
and the rivers and the sea in blue.
We must love, cherish, and protect the forest
where we breathe and live.
This is the responsibility of all of us and
the inevitable role we must never miss.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STOP! 인간만을 위한 춤

인간만의 춤판이 아닌 모든 생명이 함께 춤추는 지구가 되고 우주가 되어야
스스로 만물의 영장이라는 인간의 자존심을 외칠 수 있는 것 아닌가…

STOP! The Dance in Honor of the Human

Can we assert a sense of self-worth that we are the lord of all creation,
at least when all living things on earth are trying to dance together,
not just for the human…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어떤 그림 그려줄까?

2002년 월드컵 열리던 해 시작한 티셔츠 퍼포먼스,
인사동 길에서 티셔츠 그림 그린 지 20년 되었다.
그동안 대구, 부산, 광주, 제주, 원주, 인천, 서천 등 국내 각지와
미국, 일본, 중국, 홍콩, 인도네시아, 태국, 베트남, 필리핀...의
천진한 어린이들을 만났다.
길 위에서 잠시 녹색공감의 미소를 나누는 가벼운 해프닝,
초록색 천연물감으로 돌고래, 나뭇잎, 지구별...
아이들의 등, 가슴, 다리에 그려주며
재미있어하고 기뻐하는 눈망울을 마주하는 순간
모든 것이 경이로움에 놀라게 된다.
아이들은 우리의 미래. 깨끗한 공기와 물, 흙을 꼭 전해주어야 한다

The Vivid Memory...
with children in the Insadong Street 2002-

T-shirt performance started in the year 2002 World Cup was held.
It's been 20 years since I drew a T-shirt on Insadong Street.
I have met countless innocent children in various parts of Korea
and also in the United States, Japan, China, Hong Kong, Philippines…
It's all phenomenal to see the sparkling eyes of children when
I paint dolphins, leaves, stars... with green paint on their back, chest, legs…
Children are our future. We must deliver clean air, water, and soil to them.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제돌이의 꿈

3년 동안 서울대공원에서 돌고래쇼를 했던 제돌이를 방사전 만날 기회가 생겼다.
티셔츠에 돌고래 그림을 그려 제돌이에게 보여주었더니
그림의 돌고래 입 부분에 입맞춤하는 게 아닌가! 제돌이가 돌고래 그림을 본 것이냐고
조련사에게 물었더니, "아마도 알아보고 호감을 보인 것 같다"라고 대답했다.
10여 년 넘게 티셔츠에 돌고래를 그려왔던 나로서는
마음과 몸에 파도가 치듯 남다른 감회를 느꼈다. 현재 제돌이는
자신의 고향 제주 바다에서 헤어졌던 무리와 다시 만나 파도를 가르며 달리고 있다.

Jedol's Dream

In 2013, a dolphin Jedol was caught at Jeju and had to participate in
the dolphin show in Seoul National Park for three years.
Before the releasing back into the wild, I had a chance to meet Jedol.
I've painted dolphins on t-shirts and showed it to Jedol and
what a surprise! Jedol came and kissed dolphin's mouth on my drawing.
I asked the trainer whether Jedol has recognized painting. He told me
"Jedol seems like recognized it and expressed good feeling."
I had been drawing dolphins on T-shirts for more than a decade,
I felt overwhelmed. Now Jedol is back to Jeju Island,
he met the separated groups again and runs through the sea.




no
subject
name
date
hit
:::
  강의 게시판 주소

hoseobyoon
2011/05/06 3855
:::
  공지사항

hoseobyoon
2003/03/20 8885

 매일이 지구의 날 전시 엽서 설명문

hoseobyoon
2022/09/20 11
1924
   [re] 생활성서 삽화 9

hoseobyoon
2022/09/21 13
1923
 필사소감/ 순천

hoseobyoon
2022/08/15 22
1922
 작은 나눔

hoseobyoon
2022/08/11 25
1921
 Logo of Regional Brand

hoseobyoon
2022/08/11 9
1920
 필사/이화여자대학교 폐션디자인 대학원

hoseobyoon
2022/08/09 24
1919
 새가 울며 날아올지 모른다

hoseobyoon
2022/08/09 15
1918
 선물

hoseobyoon
2022/08/09 13
1917
 첫 전기자전거

hoseobyoon
2022/07/30 21
1916
 재활용 노트

hoseobyoon
2022/07/29 25
1915
 손글씨 달력

hoseobyoon
2022/07/28 15
1 [2][3][4][5][6][7][8][9][10]..[149]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