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ject Board

  View Articles

Name  
   hoseobyoon (2023-01-07 21:57:15 )
Subject  
   버스킨과의 운명의 만남
중학교 2학년 때 학교 갔다 돌아와
뒷마당으로 키우던 토끼들을 보러 갔다.
흰토끼, 회색 토끼 몇 마리와 검은 토끼 한 마리였는데
모두 이리 뛰고 저리 뛰고 굴속으로 들락날락, 활발한 모습인데
어린 검은 토끼만 벽에 기대 움직이지 않아 건드려 보니
힘없이 쓰러졌다. 옆구리가 크게 손상돼 있었다.
6.25 전란 때 시골 피난 가 살며 쥐가 산 닭 파먹는 것 본 적 있어
혹시 쥐가 한 짓이 아닌가 의심하고 빨리 흙 속에 파묻어 주려
앞마당으로 부삽을 가지러 갔다 오니
그새 쥐가 토끼 눈을 손상하고 있는 것을 목격했다.
나는 쥐 박멸을 위해 내 일생을 바치겠다 다짐했다.
쥐틀을 여럿 장만하고, 새총도 만들고, 고양이 진돗개도 키웠다.
여러 해 소년의 쥐에 대한 적개심은 변하지 않았다.
쥐에 대한 잔혹한 복수는 글로 다 말할 수 없다.
한동안 그런 마음이었다.
나이 들며 모든 사물의 경이로움과 생명의 신비를 깨우치며
그때의 다짐은 과거의 일이 되었으나 잊을 수는 없는 일이었다.
쥐에 대해서만 선악을 구분하고 반려 동물의 생명만 아끼는
공평하지 못함을 반성하는 사건이 되었다.

나는 나의 디자인이 이런 일방적인 균형의 문제를
눈으로 보여줌으로써 사물과의 관계에서 편향되고
왜곡된 상황을 일깨워 소년의 결심과 같은 일방적인
사태의 발생을 막을 수 있다는 믿음을 가지게 되었다.

반세기가 지나 어린 토끼와의 불행한 이별이 주는 가르침을
공존의 뜻으로 이해하게 되었다.

몇 년 전 아침 현관 앞에 대야가 엎어져 있어 열어보니
어린 검은 토끼 한 마리가 들어있어 깜짝 놀랐다.
이웃 아주머니가 그린캔바스 앞에서 붙잡았는데
내가 좋아하고 잘 키울 것 같아 넣어놓았다고 했다.

귀 크게 토끼 모양으로 주인 찾는 포스터 만들어
동네 어귀 전신주에 붙이고 연락 오기 기다렸으나
찾는 이 없어 몇 군데 키울 곳 수소문하다
마땅한 곳 없어 식구가 되었다.

검은 토끼 > Black Rabbit > BR > 배스킨 라빈스 >
버스킨 라빈스(저작권 고려)로 이름 지어주고
담장 없는 단독 주택이라 토끼틀도 장만하고
마침 여름 햇볕 막으러 몇 년 전 심은 칡넝쿨 잎
주식으로 먹이며 4년 넘게 동거 중이다.
밤, 고구마는 내가 먹을 때 아닐 때도 버스킨에게 준다.
칡 잎 무성할 때 속아 엮어 매달아 놓고 겨울 먹이로 준다.

어느 해부터 북한산 직박구리가 그린캔바스 천장 없는
전시공간으로 날아 들어와 놓아둔 과일을 먹고
버스킨과 서로 적당한 사이를 유지하며 함께 지내고 있다.
근접할 때는 한 뼘 정도까지 가까이 다가가며 상대를 인정한다.
나의 창작 공간에서, 발표의 장에서 검은 토끼 버스킨과
수다쟁이 그래구리(회색빛, Gray)라 이름 지어준
직박구리의 만남과 공존은 ‘공존을 위한 디자인’을
추구하는 입장에서 말할 수 없는 기쁨이다.

몇 달 전 자다가 무슨 소리가 들려 깨어보니
어린 생쥐 한 마리가 먹을 것을 찾으러
실내로 들어왔는지 나를 빤히 쳐다보는데 혐오감이 들지 않았다.
어린 동물이라 그런가? 쥐에 대한 나의 생각이 바뀌었나?
확실히 혐오감이나 어릴 적 적대감은 추호도 없었다. 어떻게 하지?
실내에 둔 음식에 자국이 나 여러 날 되어도 없어지지 않아
할 수 없어 쥐 틀로 잡아 우이천에다 풀어주었다.
함께 지내고 싶은 마음도 들었다.
버스킨, 그래구리와 함께 지낼 수 있지 않은가...
살려주었다는 것만으로 은혜를 베풀었다 스스로를 위로하는 것 아닌가?

< 버스킨과의 운명의 만남 >

윤호섭
www.greencanvas.com
hoseobyoon@gmail.com
instagram.com/hoseob__yoon
facebook.com/greencanvas.hsyoon



----------------------------



1,2월의 글


토끼 그리며,

지식 이성의 눈 아닌 
순수 원초의 엄청난 눈을 봅니다.
편중되지 않은 자세로
진정 대상에 가까이 가려는...

후각 곁드린 버스킨의
집중하는 모습 절절하게 봅니다.

그렇지 못한 저를 봅니다.

어쩌다 영장류에 속한...

^^


----------------------------



3,4월의 글


그리며,

토끼의 큰! 귀 봅니다.

잘 들을 수 있겠구나!

강한 이빨 힘없으니
살아나려면 빨리 듣고
재빠르게 달아나야 하니~

공격 아닌 방어를
생존의 방편으로 삼음이

선택이었을까?

다윈의 논리일까?

나는?

^^


----------------------------



5,6월의 글


2023,

달력에 쓰려고
그린 까만 토끼 버스킨,

귀 크게 그리면 되겠지
했다가 낭패

엄청난 카리스마,  관능이
연약한 모습에 숨겨져..

7년 동안 선입감으로
단정해 온 것을 반성하며
토끼를 다시 봅니다.


----------------------------



7,8월의 글


정든

조금 부끄러워하는
버스킨 모습,

첫 스케치,

^^



----------------------------



9,10월의 글


지인으로부터
검은 토끼 해 연락받고

정밀묘사로 닮게 그려야겠다
집중하고 그저 찬찬히 그린,

격렬한 토끼 모습들 찾아내기 전
좀 무심히 그린

검은 토끼 버스킨

^^




----------------------------



11,12월의 글



버스킨,

토끼들의 무도회에
폭발적인 자태로 등장한 것 같은

... 느낌 그리며

편견이 사물의 역할과 존재감을
얼마나 제한하는 것인지

7년 동안 함께 지내며 못 본
버스킨을 다시 본다.

못 본 것이 아닌
선입감으로 단정하고 안 본,

^^






no
subject
name
date
hit
:::
  강의 게시판 주소

hoseobyoon
2011/05/06 3887
:::
  공지사항

hoseobyoon
2003/03/20 8917
1946
 버스킨과의 운명의 만남 - 영문

hoseobyoon
2023/01/08 20

 버스킨과의 운명의 만남

hoseobyoon
2023/01/07 16
1944
  2023 잼보리 포스터

hoseobyoon
2023/01/07 22
1943
  Stop!

hoseobyoon
2023/01/06 16
1942
 돌고래의 꿈

hoseobyoon
2023/01/06 12
1941
 질문

hoseobyoon
2023/01/06 15
1940
 우리는 서로 다르다

hoseobyoon
2023/01/06 14
1939
 한 잔의 뮬

hoseobyoon
2023/01/06 14
1938
 인디언의 경고

hoseobyoon
2023/01/06 14
1937
 1991 세계잼보리 포스터

hoseobyoon
2023/01/06 17
1936
 1991 세계잼보리 포스터

hoseobyoon
2023/01/06 13
1 [2][3][4][5][6][7][8][9][10]..[150]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