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ject Board

  View Articles

Name  
   hoseobyoon (2023-01-08 09:38:12 )
Subject  
   버스킨과의 운명의 만남 - 영문

중학교 2학년 때 학교 갔다 돌아와 뒷마당으로 키우던 토끼들을 보러 갔다.
When I was in the 2nd grade of middle school, I came home from school and went to see rabbits that I used to raise in the backyard.

흰 토끼, 회색 토끼 몇 마리와 검은 토끼 한 마리였는데 모두 이리 뛰고 저리 뛰고 굴속으로 들락날락, 활발한 모습인데 어린 검은 토끼만 벽에 기대 움직이지 않아 건드려 보니 힘없이 쓰러졌다. 옆구리가 크게 손상돼 있었다.
There were one white rabbit, a few gray rabbits, and one black rabbit. All the rabbits ran around actively and came back and forth into the cave. But only the little black rabbit was still leaning against the wall. When I touched the black baby rabbit, it fell onto its side helplessly. There was a big wound on the its side.

6.25 전란 때 시골 피난 가 살며 쥐가 산 닭 파먹는 것 본 적 있어 혹시 쥐가 한 짓이 아닌가 의심하고 빨리 흙 속에 파묻어 주려 앞마당으로 부삽을 가지러 갔다 오니 그새 쥐가 토끼 눈을 손상하고 있는 것을 목격했다. 나는 쥐 박멸을 위해 내 일생을 바치겠다 다짐했다.
During the 6.25 Korean War, I took refuge in the countryside. And there, I saw a rat gnawing at a living chicken. So I suspected a rat as a suspect. When I came back from the front yard to get a shovel to bury the dead rabbit in the ground quickly, I saw the rat damaging the rabbit's eyes. I decided to devote my life to eradicating rats.

쥐틀을 여럿 장만하고, 새총도 만들고, 고양이 진돗개도 키웠다. 여러 해 소년의 쥐에 대한 적개심은 변하지 않았다. 쥐에 대한 잔혹한 복수는 글로 다 말할 수 없다. 한동안 그런 마음이었다.
I bought several traps, made slingshots, and raised cat and Jindo dog. Over the years, the boy's hostility toward rats has not changed. I can't describe my brutal revenge on rats with words. That's how I felt for a while.

나이 들며 모든 사물의 경이로움과 생명의 신비를 깨우치며 그때의 다짐은 과거의 일이 되었으나 잊을 수는 없는 일이었다.
As I got older, I became aware of the wonders of all things and the mysteries of life. My resolution at that time became a thing of the past but was unforgettable.

쥐에 대해서만 선악을 구분하고 반려 동물의 생명만 아끼는 공평하지 못함을 반성하는 사건이 되었다.
It made me reflect on myself that wasn't fair to the animals. Because I defined rats as evil, and only treated companion animals' lives preciously.

나는 나의 디자인이 이런 일방적인 균형의 문제를 눈으로 보여줌으로서 사물과의 관계에서 편향되고 왜곡된 상황을 일깨워 소년의 결심과 같은 일방적인 사태의 발생을 막을 수 있다는 믿음을 가지게 되었다.
I've become to believe that my design could prevent things like a boy's decision by visually showing this problem of one-sided balance and awakening biased relationships and distorted situations with things.

반세기가 지나 어린 토끼와의 불행한 이별이 주는 가르침을 공존의 뜻으로 이해하게 되었다.
Half a century later, I came to understand the teachings of the sad separation with the baby rabbit as a meaning of coexistence.

몇 년 전 아침 현관 앞에 대야가 엎어져 있어 열어보니 어린 검은 토끼 한 마리가 들어있어 깜짝 놀랐다.
이웃 아주머니가 그린캔바스 앞에서 붙잡았는데 내가 좋아하고 잘 키울 것 같아 넣어놓았다고 했다.
One morning a few years ago, I found a big basket in front of my front door. The basket was upside down. When I opened it, I was surprised to see a black baby rabbit in it.
The neighbor aunty told me she caught the rabbit in front of Green Canvas(my atelier) and thought I will like it and raise it well.

귀 크게 토끼 모양으로 주인 찾는 포스터 만들어 동네 어귀 전신주에 붙이고 연락오기 기다렸으나 찾는 이 없어 몇 군데 키울 곳 수소문 하다 마땅한 곳 없어 식구가 되었다.
For looking for the owner, I made a poster shaped like a rabbit with big ears. I put it on a utility pole in town and waited for a call. But there was no contact. I couldn't find anyone else to raise the rabbit. So the rabbit became my family.

검은 토끼 > Black Rabbit > BR > 배스킨 라빈스 >버스킨 라빈스(저작권 고려)로 이름 지어주고 담장 없는 단독 주택이라 토끼틀도 장만하고 마침 여름 햇볕 막으러 몇 년 전 심은 칡넝쿨잎 주식으로 먹이며 4년 넘게 동거 중이다.
밤, 고구마는 내가 먹을 때 아닐 때도 버스킨에게 준다. 칡 잎 무성할 때 속아 엮어 매달아 놓고 겨울 먹이로 준다.(의미를 잘 파악하지 못해서 번역하지 않았습니다.)
The rabbits name became to Black rabbit > BR > Baskin Robbins > Buskin Robbins(for copyright). My detached house has no fence around the building, so I bought a fence for a rabbit. Just in time, there were kudzu vines planted a few years ago to block the summer sun. So Buskin eats it as a main dish and we are living together for more than four years.
Even when I don't eat, I give chestnuts and sweet potatoes to Buskin.

어느 해부터 북한산 직박구리가 그린캔바스 천장 없는 전시공간으로 날아 들어와 놓아둔 과일을 먹고 버스킨과 서로 적당한 사이를 유지하며 함께 지내고 있다. 근접할 때는 한 뼘 정도까지 가까이 다가가며 상대를 인정한다.
One year, a Brown-eared Bulbul(Jikbakguri) from Bukhan Mountain flew into the ceilingless exhibition space of Green Canvas. The bird eats fruits in my space and gets along with Buskin, keeping a good relationship.

나의 창작 공간에서, 발표의 장에서 검은 토끼 버스킨과 수다쟁이 그래구리(회색빛, Gray)라 이름 지어준 직박구리의 만남과 공존은 ‘공존을 위한 디자인’을 추구하는 입장에서 말할 수 없는 기쁨이다.
From the standpoint of pursuing 'design for coexistence', it's my greatest joy hard to describe with words that I met black rabbit Buskin and chatty Graguri(it means gray) in my creative space and exhibition space.

몇 달 전 자다가 무슨 소리가 들려 깨어보니 어린 생쥐 한 마리가 먹을 것을 찾으러 실내로 들어왔는지 나를 빤히 쳐다보는데 혐오감이 들지 않았다. 어린 동물이라 그런가? 쥐에 대한 나의 생각이 바뀌었나? 확실히 혐오감이나 어릴 적 적대감은 추호도 없었다. 어떻게 하지? 실내에 둔 음식에 자국이 나 여러 날 되어도 없어지지 않아 할 수 없어 쥐틀로 잡아 우이천에다 풀어주었다. 함께 지내고 싶은 마음도 들었다. 버스킨, 그래구리와 함께 지낼 수 있지 않은가... 살려주었다는 것만으로 은혜를 베풀었다 스스로를 위로하는 것 아닌가?
A few months ago, I woke up to a sound. One young mouse came inside looking for something to eat and was staring at me. I didn't feel hateful. Because it's a young animal? I have changed my mind about rats? Certainly, there was no hatred or hostility something I had I was a boy. What shall I do? For several days, there were traces of rats having eaten the food in the house. So, I had to catch it with a trap and released it in the Ui stream(우이천). I wanted to live with him at the back of my mind. Maybe I could live with the rat, Buskin, and Graguri, right..? Am I consoling myself by giving the grace to save the rat?

버스킨과의 운명의 만남
Met with Buskin by destiny





1, 2월


토끼 그리며,

지식 이성의 눈 아닌 
순수 원초의 엄청난 눈을 봅니다.
편중되지 않은 자세로
진정 대상에 가까이 가려는...

후각 곁드린 버스킨의
집중하는 모습 절절하게 봅니다.

그렇지 못한 저를 봅니다.

어쩌다 영장류에 속한...

^^

[영문]

About the rabbit painting

I see incredible eyes of purity and origin, not of knowledge and rationality.
The mind to trying to get really close to the object without bias…

I stare at Buskin concentrating with all my heart.

I find myself who couldn't be concentrating,

Somehow who belongs to the primates…

^^


(메모1 : '후각 곁들인 버스킨'의 의미가 잘 파악되지 않아서, 번역을 비워두었습니다.)
(메모2 : 버스킨의 영문 이름을 Buskin으로 해놓았습니다.)





3, 4월


그리며,

토끼의 큰! 귀 봅니다.

잘 들을 수 있겠구나!

강한 이빨 힘 없으니
살아나려면 빨리 듣고
재빠르게 달아나야 하니~

공격아닌 방어를
생존의 방편으로 삼음이

선택이었을까?

다윈의 논리일까?

나는?

^^

[영문]

About the painting,

I look at the big! ears of the rabbit.

I guess you can hear well with your big ears.
You don't have strong teeth and strength.
So to live, you have to listen and run away quickly.

Is it your choice to choose not attack but defense for the way of survival?

Or is it the result of Darwin's logic?

What should I do?

^^



5, 6월


2023,

달력에 쓰려고
그린 까만 토끼 버스킨,

귀  크게 그리면 되겠지
했다가 낭패

엄청난 카리스마,  관능이
연약한 모습에 숨겨져..

7년동안 선입감으로
단정해 온 것을 반성하며
토끼를 다시 봅니다.

[영문]

2023,

The black rabbit painting of Buskin for the calendar.

It was a wrong idea to draw big ears.

Buskin has tons of charisma and sensuality hidden by fragile figures.

I gaze at the rabbit again, reflecting on myself for looking at him with prejudice for the past seven years,





7, 8월


정 든

조금 부끄러워하는
버스킨 모습,

첫 스케치,

^^

Emotionally closed each other,

A little bit of shy Buskin.

The first sketch.





9, 10월


지인으로부터
검은 토끼 해 연락받고

정밀묘사로 닮게 그려야겠다
집중하고 그져 찬찬히 그린,

격렬한 토끼 모습들 찾아내기 전
좀 무심히 그린

검은 토끼 버스킨

^^

I got a call asking for a painting for the Year of the Black Rabbit.

I painted carefully with concentration through the precise description to make it looks real.

I draw it before I found energetic images of rabbits with a light heart.
Black rabbit, Buskin.



11, 12월


버스킨,

토끼들의 무도회에
폭발적인 자태로 등장한 것 같은

... 느낌 그리며

편견이 사물의 역할과 존재감을
얼마나 제한하는 것인지

7년 동안 함께 지내며 못 본
버스킨을 다시 본다.

못 본 것이 아닌
선입감으로 단정하고 안 본,

^^

Buskin,

Painting the feeling of explosive appearance at the rabbits' dance party.

How prejudice limits the role and presence of things!

I see Buskin again, whom I haven't seen well in the past seven years.

It's not I couldn't see it. I didn't see it with my prejudice.




no
subject
name
date
hit
:::
  강의 게시판 주소

hoseobyoon
2011/05/06 3923
:::
  공지사항

hoseobyoon
2003/03/20 8953
1977
 분청사기

hoseobyoon
2023/06/02 4
1976
 라이벌

hoseobyoon
2023/06/01 5
1975
 쇼코 미키

hoseobyoon
2023/05/30 10
1974
 From Singapore

hoseobyoon
2023/05/19 8
1973
 재미로 만든 녹색 DNA/이찬원

hoseobyoon
2023/05/12 16
1972
 장영기 2008 스마일 티 설명글

hoseobyoon
2023/05/11 8
1971
 봉우걸 필사소감

hoseobyoon
2023/05/07 24
1970
 강조종 필사소감

hoseobyoon
2023/05/07 12
1969
 장림력 필사소감

hoseobyoon
2023/05/07 7
1968
 황로 필사소감

hoseobyoon
2023/05/07 9
1967
 이우람 필사소감

hoseobyoon
2023/05/07 8
1 [2][3][4][5][6][7][8][9][10]..[153]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