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ject Board

  View Articles

Name  
   고선아 (2003-03-06 21:39:43 )
Subject  
   [토지]의 봄
  아무렇게나 제 마음대로 자라난 울타리 밖의 물앵두나무도
  
  볼그스름한 꽃이 피고...
                                                  - 1부 2권 258 Page -

  

  어느덧 사랑 뜰에 있는 옥매화는 싸라기만큼 작은 봉오리를 물더니만

  안개같고 하얀 너울같이 활짝 피었다.
                                                      
                                                  - 1부 2권 258 Page -

  

  눈보라를 보내고 바람을 보내고 빗줄기를 보내더니 어느덧 자연은,

  그야말로 자연스럽게 현란한 모습을 드러내고 있었다.

                                                 -  5부 1권 455 Page -







no
subject
name
date
hit
69
   [re] 과제입니다.

hoseobyoon
2003/03/09 1704
68
 교수님. 토지 과제입니다.

김은수
2003/03/08 1499
67
   [re] 교수님. 토지 과제입니다.

hoseobyoon
2003/03/09 1539
66
 교수님, 토지 과제입니다.

신유라
2003/03/08 1417
65
   [re] 교수님, 토지 과제입니다.

hoseobyoon
2003/03/09 1655
64
 토지 과제입니다.

오재환
2003/03/08 1960
63
   [re] 토지 과제입니다.

hoseobyoon
2003/03/09 1531
62
 토지 과제입니다

장연화
2003/03/08 1899
61
   [re] 토지 과제입니다

hoseobyoon
2003/03/09 1487
60
 교수님~ 토지 과제입니다.

안기은
2003/03/08 1456
59
   [re] 교수님~ 토지 과제입니다.

hoseobyoon
2003/03/08 1568
58
 토지과제입니다.

이진화
2003/03/08 1918
57
   [re] 토지과제입니다.

hoseobyoon
2003/03/08 1599
[prev] [1].. 151 [152][153][154][155][1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