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ject Board

  View Articles

Name  
   고선아 (2003-03-06 21:39:43 )
Subject  
   [토지]의 봄
  아무렇게나 제 마음대로 자라난 울타리 밖의 물앵두나무도
  
  볼그스름한 꽃이 피고...
                                                  - 1부 2권 258 Page -

  

  어느덧 사랑 뜰에 있는 옥매화는 싸라기만큼 작은 봉오리를 물더니만

  안개같고 하얀 너울같이 활짝 피었다.
                                                      
                                                  - 1부 2권 258 Page -

  

  눈보라를 보내고 바람을 보내고 빗줄기를 보내더니 어느덧 자연은,

  그야말로 자연스럽게 현란한 모습을 드러내고 있었다.

                                                 -  5부 1권 455 Page -







no
subject
name
date
hit
1873
 <토지>에서 찾은 봄

이은상
2003/03/06 2242
1872
   [re] <토지>에서 찾은 봄

hoseobyoon
2003/03/07 1938
1871
 과제입니다-토지

최환욱
2003/03/06 2422
1870
   [re] 과제입니다-토지

hoseobyoon
2003/03/07 1866
1869
 과제........... (토지)

이승수
2003/03/06 2365
1868
   [re] 과제........... (토지)

hoseobyoon
2003/03/07 1718

 [토지]의 봄

고선아
2003/03/06 1442
1866
   [re] [토지]의 봄

hoseobyoon
2003/03/07 1668
1865
 봄입니다.[토지]

유수민
2003/03/06 1626
1864
   [re] 봄입니다.[토지]

hoseobyoon
2003/03/07 1600
1863
 <과제>토지

조나영
2003/03/06 2096
1862
   [re] <과제>토지

hoseobyoon
2003/03/07 1723
1861
 심사숙고해서 골랐습니다.

서해인
2003/03/06 1833
[1] 2 [3][4][5][6][7][8][9][10]..[146]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