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ject Board

  View Articles

Name  
   이제 (2003-03-12 12:30:26 )
Subject  
   현재까지 과제정리입니다.
1, 김자운

-미루나무가 우뚝우뚝 서 있는 강가의 하얀 개울들이 봄볕을 받고 있었다.                                                    
                                                                        (토지 16권)

2, 최혜령  

-철쭉과 환매가 한창인 뒷벼랑을 등지고 빨간 벽돌 양옥이 가까워 진다.

                                                                      (3부 2권 243P)

3, 홍은주

-개울은 녹아서 맑은 물이 구슬처럼 구르고 있었다. (4부 2권 331페이지)

4,김수진

-여리고 연하면서 힘차게, 가늠할 수 없는 무서운 힘으로 생명은 공간을 향해  팽창해가고 있었다.                                    (2부 3권 30페이지)

5, 박정준

- 멀고 먼 강기슭은 봄아지랑이에 녹아들고 있네
                                        (5부1권 422페이지 아래에서 열 번째줄)

6, 이은상  

-종아리를 간질어주는 미나리의 부드러운 잎새...

7, 최환욱

-짙고 옅은 빛깔, 분홍 같은 연보라 같은 빛깔들이 얼룩처럼 구름처럼 흐드러지게도 피어 있다.                    (토지 4부 3권 155페이지 16째 줄)

8, 이승수

-산기슭에 잠긴 물빛은 산그늘 때문인지 푸르고도 녹색이다.      
                                                       (토지14권 5부 2권 84p 9째줄)

9, 고선아

-아무렇게나 제 마음대로 자라난 울타리 밖의 물앵두나무도 볼그스름한 꽃이 피고......                                            (1부 2권 258 Page)

10, 유수민

-미나리 밭이 눈에 띄게 푸르고 흐르는 도랑물을 햇빛이 희롱한다.
                                                               (1부 2권 226p)

11, 조나영

-신록은 미친것처럼 연둣빛 진초록이 서로 얽히고 설켜 일렁이고 있었다  
                                                                 (4부 4권 105p)

12, 서해인

-연둣빛 안개같고 구름같았던 먼 곳의 수양버들   (3권29쪽)

13, 안가람  

-장엄하고 경이스러우며 피비린내가 풍기듯 격렬한 봄은 조수같이 사방에서 밀려온다.                                               (제3부 1권 220쪽)

14, 유지혜  

-연두빛 안개같고 구름같았던 먼 곳의 수양버들   (토지1부)

15, 임정현

-날씨가 풀리면서 깨진 얼음들이 햇빛에 희번덕이며.....   ( 1부 1권 113p )
                                    
16, 김주혁

-지상의 나무며 풀들은 터질 듯 푸르름으로 발버둥치고 있었다.
                                                    (제5부 2권2편 2장 송화강의 봄 中)
      
17, 한혜원

-진달래의구름이 되고  진달래의 안개가 되고  숲이 되고 무덤이 되고...
                                                                        -제2부 2권-

18, 권민재

-한순간 해란강 강물위에  진분홍 복사꽃, 흩어진 이파리가 떠내려가고 있는듯, 환상에 빠진다.                                                        (3-3-207)

19, 김경은

- 들판 위에 떨어지는 새 그림자는
금방 겨울을 잊은 경망한 계집의 웃음같기도하고,

들판 위에 떨어지는 새 그림자는
벌써 낙엽인가하는 착각에서 당황해지기도 하고 (두 문장 중 택일..)

20, 구은혜  

-수목들은 물이 올라 봄의 향기로 화사했다. -5부4권29페이지-

21, 서나래

-다정다감한 봄바람은 제아무리 광기를 부려도 그것은 생명의 환희인 것을...

                                                              -4부 2권 78페이지-

22, 나해리

- 어미 짐승이 새기(끼) 상처를 핥아주듯이  풍설에 멍든 나무의 표피를 바람은 어루 만진다.  

23, 곽은정

-산딸기, 머루덩굴에 가려보이지 않은개울에서 도루룩도루룩도록... 물흐르는 소리가
                        
                                                               1부1권1편12장/224page
24, 김소현

-송뭉치같은 구름이 뭉게뭉게 피는 하늘은 더없이 평화스럽다.
                                    
                                                            1부 1권 170쪽
25, 김정미

-잘게 이는 물결은 돋아난 소름같이, 그리고 떨고 있는 듯 보였다.

                                                   - 토지 1부 3권 257쪽

26, 이진화

-그 들판 그 강물 얼음 녹은 강물소리, 떼지어 앉은 보리밭의 까마귀들이 지나간다.               (쉼표를 기준으로 두 문장 중 택일)

                                                             2부 3권 224:10~12

27, 안기은

-강물은 봄빛에 희번덕거리고 벼랑길 밑의 대숲이 기막힌 빛깔을자아내고 있다


28, 장연화

-들판 위에 떨어지는 새 그림자는 금방 겨울을 잊은 경망한 계집의 웃음같다.
                                                                              (2부3권 386P)

29, 오재환

-무르익은 봄날 보랏빛 꽃이 포도송이 같이 주렁주렁 매달린 등나무
                                                                              (2부2권20p)

30, 신유라

-파란 하늘이 빗물 속에 있고 구름도 빗물 속에 있고


31, 김은수

-꺼질듯 잦아질 듯 생명의 불길을 사르며 이제 봄은 산자락에까지 왔는데
                                                                  (4부 3권 184쪽)
                              
32, 박지혜

-버드나무 잔가지 사이로 황금빛 광선이  미친듯이 번득이고 있었다.
                                                                 -3권 1부 64쪽-

33, 박민선

-진달래철에는 진달래를 따먹고 머루철에는 머루를 따먹고
                                                                       2부 1권 383쪽

34, 배라진

-잘 썩어서 포스라운 흙에선 따스한 김이라도 서려오르는듯
                                                                     2부 2권 382쪽

35, 이가림

-헛허어, 기차게 총기 좋은 조물주로군. 한 해 봄쯤은 잊을 법도 한데...
                                                                 2부 3편 지리산 사나이들


36, 이슬기

-목련이 가지를 뻗고 있었다. 꽃은 이미 썩은 사과빛으로 시들어 버렸고
잎이 돋아나고 있었다.                                  
                                                                                4부1권 315


37, 이기호

-사방에 실안개가 서리서 나무마다 물이 오르고 찔레나무를 보아.
      생멩수를 뽑아 올리니라고                                  -4부1권217쪽

38, 최용석

-길섶에 뻗은 풀잎에 이슬이 남아 있어서 짚세기가 젖는다.
                                                                - 1부 2권 12p



39, 김일중

-세월은 달음박질이라도 치듯이 봄기운을 향해 마구 달려 가는데
                                                                  2부 4편  

40, 오상민

-무서운 힘으로 생명은 공간을 향해 팽창하고 있었다.      
                                                              (페이지 정보 없음..)

41. 서예지

-가물가물 젖어드는 것 같은 햇빛
                                                    (1부 2권 261페이지)

42. 명유진

-햇빛은 황금 가루같이 부서지고 흩어지고     (4부 3권)

43. 박청명

-조물주의 은혜처럼 신록의 나뭇가지는 창가에서 흔들리고
                                                                  (3부 2권 234쪽)

44.서승현

-목련은 터질듯 봉오리를 물었고 라일락 황매도 물이들기 시작했다

45. 신유진

- 하늘은 봄빛에 취한 듯 약간은 뿌옇고
                                                      (3부 2권 7장 page.192)







no
subject
name
date
hit
1865
 홍백회 우승 트로피

hoseobyoon
2013/12/17 1004

 현재까지 과제정리입니다.

이제
2003/03/12 2966
1863
 현재까지 과제정리 입니다...

이제
2003/03/09 2802
1862
 행복

hoseobyoon
2012/06/27 1195
1861
 해치

hoseobyoon
2016/07/02 577
1860
 한지 특강

hoseobyoon
2013/02/12 1039
1859
 한 바가지 물로 목욕하기

hoseobyoon
2010/01/06 2919
1858
 하이쿠詩

hoseobyoon
2014/06/16 1057
1857
 하이쿠에서봄에관한시구를찾아보았습니다.

류아라
2005/03/11 2907
1856
 하이쿠시 봄관련

박소영20052243
2005/03/11 1920
1855
 하이쿠 입니다~

윤성은
2005/03/11 1414
1854
 하이쿠 시집 중.

박지은
2005/03/11 2118
1853
 하이쿠 과제입니다^^

강소연
2007/04/04 1300
[1] 2 [3][4][5][6][7][8][9][10]..[145]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