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ject Board

  View Articles

Name  
   hoseobyoon (2017-04-08 00:35:00 )
Subject  
   녹색여름전 10주년 소회
녹색여름전 10주년 소회

2008년 봄. 자연염색 수업을 진행하며 쿠션을 만들었습니다. 자연 염료를 다양한 천에 테스트하며 의도와 다르게 염색되거나 오염된 천들을 모아 잘게 조각 내어 쿠션의 속 재료로 사용하였습니다.
버려진 재료가 없어 지어진 이름이 ‘제로쿠션(Zero Cushion)’ 입니다.
그 해 여름 열린 첫 녹색여름전에 이 쿠션을 첫 작품으로 출품하게 되었습니다.
그 후 매년 녹색여름전에 개인 혹은 단체의 프로젝트 결과물들을 출품해 왔는데, 벌써 10주년이라니 감회가 새롭습니다.

녹색여름전은 열린 전시였습니다.
예술과 디자인의 경계를 넘나들며 세대와 국경을 초월해 작가와 관람객 모두 어울리며 참여할 수 있는 전시였습니다.
엉금엉금 기어다니는 아기부터 백발의 노부부까지 다양한 관람객들과 친밀히 눈을 마주하며 녹색메시지를 나누는 장이었습니다.
또한 전시의 기획부터 마지막 철수까지 모든 요소에서 환경 문제를 최소화 하려는 노력을 참여 작가들과 함께 실천해 왔습니다.

녹색여름전의 10년의 역사 속에서 많은 분들의 영향으로 작가로서의 저 역시 성장하고 있는 것을 느낍니다.
또 개인적인 제 삶에도 많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평생을 함께 할 배우자를 만나 결혼을 하고 사랑스러운 딸 아이도 태어났습니다.
그동안 녹색여름전의 중요한 가치로 여겨져왔던 다음세대가 저와 눈을 마주치고 사랑한다고 말해주는 경이로운 순간을 매일매일 맞이하고 있습니다.

호기심 많고 진지한 아이의 눈망울에서 저는 녹색여름전의 존재 이유를 봅니다.
더 많은 사람들이 녹색공감을 이루는 전시.
삶의 작은 부분에서라도 초록생각을 실천할 용기를 주는 전시.
다음세대와 그 다음세대, 또 그 다음세대로 이어질 때까지...
소박하면서도 아름다운 삶의 가능성을 꿈꾸며, 매해 푸르른 전시가 이어지길 기도합니다.

네이처리듬 그린디자이너 김진수





Thoughts on 10th Anniversary of Green Summer Exhibition  

In the spring of 2008, I’ve made a cushion during the natural dyeing lessons. Natural dyes were tested on various fabrics and dyed or contaminated cloths were collected and cut into pieces to be stuffed in as the cushion's inner material. None of the materials were wasted, and so the cushion was named as a Zero cushion. This cushion was exhibited at the very first Green Summer exhibition which was held that summer of the year. Since then, I have been participating to the exhibition every year either as an individual or as part of a group, and looking back, I’m delighted that it is already celebrating its 10th anniversary.

Green Summer exhibition was an open exhibition. It was an exhibition crossing the boundaries of art and design and transcending generations and borders, enabling both artists and visitors to join in and participate. It was a place to share green message with an intimate eye contact with a variety of visitors, from crawling babies to elderly couple with grizzled hair. In addition, I have been trying to minimize the environmental issues in our exhibition with the other participating artists in all aspects, from the very beginning of the exhibition to the very end of it.

I feel that I am growing as an artist as well through the history of 10 years of Green Summer exhibition, influenced by various people. There have also been many changes in my personal life. I met my spouse for a lifetime, and our lovely daughter was born. Every day I am having a wonderful moment with my daughter, the next generation, which has been regarded as an important value for the Green Summer exhibition. My daughter always looks at me in the eyes and tells me that she loves me.

In a curious and serious child's eyes I find the reason of the existence of the Green Summer exhibition. I do hope that the exhibition would give more people to embrace green sympathy, and would give courage to practice green thoughts in their everyday lives no matter how small their first act might be. I pray for the possibility of a simple yet beautiful life, and a lively exhibition which will continue every year. Hopefully, it would continue through the next generation, and the next generation, and the next generation...

Nature Rhythm Green Designger Jinsoo Kim



no
subject
name
date
hit
1802
 녹색여름전 10년을 맞으며-배냇저고리 릴레이

hoseobyoon
2017/04/08 389

 녹색여름전 10주년 소회

hoseobyoon
2017/04/08 333
1800
 미국 레슬리 대학교 “환경예술과 교육” 과목과 “녹...

hoseobyoon
2017/02/08 540
1799
 녹색 여름전 1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hoseobyoon
2017/02/08 360
1798
   [re] 녹색 여름전 1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hoseobyoon
2017/02/08 421
1797
 녹색여름전 인사말/ 고마운 마음 전하며

hoseobyoon
2017/01/19 753
1796
 녹색여름전 축사/손웅익

hoseobyoon
2017/01/19 364
1795
 DT

hoseobyoon
2016/11/12 1633
1794
 www.d-doors.co.jp

hoseobyoon
2016/11/07 354
1793
 SERI

hoseobyoon
2016/11/07 365
1792
 참여작가

hoseobyoon
2016/11/04 487
1791
 AGI Congress

hoseobyoon
2016/09/16 521
1790
 꿈‧마을프로젝트

hoseobyoon
2016/09/12 428
[1][2][3][4][5] 6 [7][8][9][10]..[144] [next]